연예일반

TV리포트

'같이 삽시다' 서정희 "평생 공주같이 살 순 없어.. 적응하고 어울리려 노력 중"

이혜미 입력 2020. 12. 16. 23:21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서정희가 홀로서기를 위한 노력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삽시다'에선 서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남해살이를 함께했다.

이어 남해 살이 내내 일부러 업 된 모습을 보인 서정희에 대견함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표했다.

이에 서정희는 "솔직히 나도 불편하다. '내 스타일이야. 내 스타일이 아니야' 하면서 사는 것보다 적응을 하고 최대한 어울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홀로서기를 위한 노력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삽시다’에선 서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남해살이를 함께했다.

이날 서정희는 김장에 도전한 언니들을 위해 직접 간식을 만들었다. 재료까지 공수해온 서정희의 정성에 박원숙은 “인형 같은 아이가 왔다갔다 움직이면서 뭘 하니까 신기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해 살이 내내 일부러 업 된 모습을 보인 서정희에 대견함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표했다.

이에 서정희는 “솔직히 나도 불편하다. ‘내 스타일이야. 내 스타일이 아니야’ 하면서 사는 것보다 적응을 하고 최대한 어울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뭐든지 마음을 고쳐야겠더라. 만날 공주 같이 살 수 있겠나. 이번 ‘같이 삽시다’를 통해 리얼하고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좋아하는 언니들이 있으니까 더 편하다”라며 웃었다.

이에 박원숙은 “네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데 털털하게 적응하려고 하니 더 예뻐 보인다. 넌 잘 될 거다”란 말로 서정희를 응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처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