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조혜련 "홍진희 매니저 해주다 5년간 연락 안 해..작은 복수였다"('아이콘택트')

선미경 입력 2020. 12. 16. 22:06

기사 도구 모음

'아이콘택트' 조혜련이 절친 홍진희와 5년 동안 연락하지 않은 사연을 공개했다.

조혜련은 1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홍진희와의 관계에 대해서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아이콘택트’ 조혜련이 절친 홍진희와 5년 동안 연락하지 않은 사연을 공개했다. 

조혜련은 1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홍진희와의 관계에 대해서 털어놨다. 두 사람은 과거 매우 절친한 친구 사이였다.

먼저 조혜련은 홍진희에 대해서 “나와 단짝이었다. 나에게는 신문물, 신세계를 알려준 언니였다. 나는 어릴 때부터 농사 짓고, 옷도 언니들 옷 물려입었다. 속옷도 물려입고 이런 상태로 개그우먼이 됐다. 옷도 대충 입었다. 그 언니는 패션의 선두주자였다. 조혜련하면 털털하고 이미지가 시골스러운 이미지였는데, 세련된 스타일로 바뀌준 것도 그 언니다. 인생을 그렇게 결론내릴 수 있을 것 같다. 그 언니를 만나기 전과 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진희와 연락하지 않고 지내게 된 것에 대해서 “홍진희 언니가 드라마를 들어가게 돼서 내가 매니저를 자처했다”라며, “그런데 어느 바람이 엄청 부는 날이었다. 비도 오고 바람도 부는 날 언니 집에 대본 리딩을 해주려고 갔다. 대본 리딩이 다 끝나고 밤 12~1시가 다 됐다. 나는 차가 없이 갔던 거다. 바람도 불고 비도 오니까 언니가 당연히 데려다 줄 줄 알았다. 나는 언니를 도와주러 간 건데, 언니가 피곤한데 택시타고 가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혜련은 “그때까지 괜찮았는데 그런데 택시도 안 잡혔다. 그래서 비 맞으면서 그 먼 거리를 비 맞으면서 울면서 걸어갔다. 1시간 정도 걸어갔다. 그리고 결심했다. 이 언니는 인간성 꽝이다. 내가 언니 도와주러 간 건데, 어떻게 이럴 수 있지. 나 이 언니한테 연락 안 해였다. 작은 복수였다. 그리고 5년이 지난 거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반면 홍진희는 조혜련이 눈 맞춤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하고 있었다. /seon@osen.co.kr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