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정통 아나운서 NO"..장예원, '준비된 예능인' 당찬 각오 (옥문아들)[전일야화]

이이진 입력 2020. 12. 16. 07:10 수정 2020. 12. 16. 09:55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장예원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 욕심을 드러냈다.

장예원은 "맞다. 예능을 좋아한다. 아나운서는 지켜야 되는 선이 있고 이미지가 있다. 제가 정통 아나운서라고 느껴본 적이 없다"라며 고백했다.

또 장예원은 야외에서 촬영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고 싶다고 말했고, MC들은 '정글의 법칙'을 추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장예원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 욕심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장예원이 프리랜서로 전향한 계기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예원은 대학교 3학년 때 처음으로 SBS 아나운서 시험에 응시했다고 밝혔고, "쭉쭉 올라가더라. 한 번에 됐다"라며 자랑했다. 장예원은 지난 2014년 19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BS 아나운서 시험에 최연소로 합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장예원은 동기인 조정식에 대해 "압박 면접이 있다. 면접 끝나고 울면서 나왔다. 계단에서 누가 울고 있더라. 그게 조정식 아나운서였다. 그래서 그 당시에 울어야 S 본부 합격한다는 소문이 돌았다"라며 귀띔했다.

특히 장예원은 퇴사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고, "플랫폼이 너무 많아졌다. 한곳에서 하기에는"이라며 털어놨다. 김숙은 끼가 많았기 때문이냐며 거들었고, 김용만은 "예능을 좋아할 거 같다"라며 맞장구쳤다.

장예원은 "맞다. 예능을 좋아한다. 아나운서는 지켜야 되는 선이 있고 이미지가 있다. 제가 정통 아나운서라고 느껴본 적이 없다"라며 고백했다.

장예인은 장예원의 퇴사를 반대했다고 말했고, "제가 먼저 나와보니까 녹록지 않더라. '아무도 언니를 안 불러줄 수도 있다'라고 했다. 괜찮다고 하더라. 그럼 나오라고 했다"라며 회상했다.

또 장예원은 야외에서 촬영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고 싶다고 말했고, MC들은 '정글의 법칙'을 추천했다. 그러나 장예원은 "못 간다. S 본부라서"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장예원은 "저는 준비돼 있다. 공 찰 수 있고 노래 부를 수 있다. 연락만 달라"라며 못박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