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진화, ♥함소원이 대화 중 휴대폰만 보자 답답함 토로 (아내의 맛)

나금주 입력 2020. 12. 15. 23:15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진화가 대화 중 휴대폰만 보는 함소원을 답답해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 함소원 부부가 의견 차이를 보였다.

함소원은 "오늘 배란일 아니다"라고 거부했고, 진화는 "말이 안 통한다. 대화하는 게 그렇게 힘든 일이냐"라고 토로했다.

결국 진화는 "휴대폰만 보잖아"라며 대화를 포기하고 방으로 들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아내의 맛' 진화가 대화 중 휴대폰만 보는 함소원을 답답해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 함소원 부부가 의견 차이를 보였다.

이날 집에 온 진화는 함소원에게 "이번에 목포로 촬영 가서 뭐 먹었게"라며 촬영 이야기를 계속하려 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휴대폰만 바라보며 답했다. 진화는 "혜정이랑 별로 없었고?", "몸은 괜찮냐"라며 대화를 시도하며 스킨십을 하려 했다.

함소원은 "오늘 배란일 아니다"라고 거부했고, 진화는 "말이 안 통한다. 대화하는 게 그렇게 힘든 일이냐"라고 토로했다. 결국 진화는 "휴대폰만 보잖아"라며 대화를 포기하고 방으로 들어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