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서장훈, 10살 연하남 못잊는 42세 女 독설 "혼구녕 덜 났네, 평생 당해" (물어보살) [전일야화]

김현정 입력 2020. 12. 15. 07:20

기사 도구 모음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10살 연하남을 못 잊는 여성이 등장한 가운데 서장훈이 팩트 폭행을 했다.

14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42세 미혼 여성 의뢰인이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10살 연하남을 못 잊는 여성이 등장한 가운데 서장훈이 팩트 폭행을 했다.

14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42세 미혼 여성 의뢰인이 출연했다.

이 여성은 "36살 때부터 6년을 만난 사람이 있었다. 작년까지 만났다. 난 결혼을 원했는데 그분은 나이가 많이 어렸다. 10살 차이였다. 헤어진지 1년 반 넘었다. 헤어졌는데 너무 못 잊었다"라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어 "좋게 헤어진 건 아니다. 만나자마자 같이 살았다. 그 사람의 마음을 알고 싶어 확인해 보려고 편지를 써놓고 집을 나왔다.  우리 미래를 고민해봤으면 한다. 결혼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 내가 지금 나오면 당신이 오히려 나쁜 사람이 되지 않겠냐 했다. 잡아달라는 마음으로 썼는데 안 잡았다"라며 슬퍼했다.

의뢰인은 "열흘 뒤 연락이 아무렇지도 않게 왔다. 한 번 만나야 하지 않겠냐 했는데 화가 나서 튕겨 봤다. 끊고 나서 미련이 남아서 바로 장문의 톡을 보냈다. 지금 이대로 끝내는 게 당신에게도 좋지 않냐. 지금 많이 보고 싶은데 힘들어질까봐 시간이 지나고 보자고 했다. 그것도 잡아달라는 건데 연락이 아예 없다. 읽씹이었다"라며 한탄했다.

이어 "결혼을 해야지 라고만 얘기했다. 집도 왕래는 했다. 명절 때마다 찾아갔다. 하긴 해야지 했는데 확인하려고 한 이유가 그동안에 속상하게 한 일도 많았다. 사귄 지 3년 만에 부모님을 소개를 시켜줬다. 어머니가 선을 주선해 선도 봤다고 하더라. 화가 났는데 좋아해서 넘어갔다. 4년째 지나니 전 여친하고도 통화하고 연락하더라. 사실 확인을 하게 되면 포기할 수 있지 않나 해서 그 여자분에게 연락했더니 그렇다더라. 그분은 남자친구가 있다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많이 못 잊고 내 성격이 모난 건지, 남자 복이 없는 건지 첫사랑도 여자 문제가 있었다. 헤어지고 6년간 힘들어하고 간신히 만났는데 이분마저도. 가부장적인 스타일이다. 여자가 언성을 높이면 안 된다는 스타일이다. 두 번 정도 맞은 적도 있다. 그게 어떻게 때린 거냐고 하더라. 옷을 얼굴에 던졌다"라고 말해 서장훈,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의뢰인은 "연락은 절대 안 할 것 같은데 미안한 감정을 가졌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하지만 보살들은 "그건 걔 자유다"라며 황당해했다.

서장훈은 "네 가슴을 후벼파야 하니 이해해 달라. 처음 36살 때 만났으면 걘 학교 졸업하고 군대 다녀오고 직장 처음 들어가는데 그 와중에 따뜻한 누나를 만나 나의 안식처 같은 느낌이 들었을 거다. 자기가 30이 되고 네가 40이 된 다음부터 그런 생각이 들 거다. 결혼은 아닌 것 같은데, 그렇다고 갑자기 우리 헤어지자고 얘기하기도 미안한 거다, 그때부터 사이가 데면데면해졌을 거다. 연락도 안 하고 안 잡는 거 보면  걘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의뢰인은 "추억도 너무 많다"라며 미련을 보였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여자친구도 있는데 왜 미련을 갖냐"라고 했다. 의뢰인은 "나는 톡에 올린 적도 없는데 여자친구와 이니셜로 사진을 당당히 올렸더라"며 슬퍼했다.

서장훈은 "넌 아직 혼구녕이 덜 났다. 바닥을 경험해야 정신을 차릴 스타일이다. 우리가 아무리 말해도 넌 연락 오면 만날 건데 어차피 연락도 안 올 거다. 망했을 때, 외로워졌을 때 술 먹고 전화 올 거다. 그런데 그것도 안할 것 같다. 보는 눈을 바꿔라. 자꾸 연하 찾으면 평생 당한다"라며 안타까워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Joy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