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동상이몽2' 오지호, '♥은보아' 응원 받으며 대학 강단 올라..박찬호 TMT 특별 지원 [어저께TV]

김예솔 입력 2020. 12. 15. 06:52 수정 2020. 12. 15. 06:53

기사 도구 모음

오지호가 아내 은보아의 응원과 박찬호의 지원 속에 대학 강단에 올랐다.

14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지호가 처음으로 대학교 강단에 올라 강연을 시작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오지호는 "학생들이 좋아할 만한 유명인사가 누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모시게 됐다. 학교에 마침 야구부가 있다"라며 "나도 야구 프로그램을 하다가 친해졌다. 내가 이사를 갔는데 그 집이 또 박찬호 형님이 이웃이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오지호가 아내 은보아의 응원과 박찬호의 지원 속에 대학 강단에 올랐다. 

14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지호가 처음으로 대학교 강단에 올라 강연을 시작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은보아는 아침 일찍 일어나 김밥을 준비했다. 오지호는 "아내가 해준 음식 중 김밥과 수제비가 제일 맛있다. 몇 개 안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서 은보아는 갈치속젓에 밥을 비벼 양배추 쌈을 만들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젓갈을 너무 많이 넣어서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은보아는 오지호를 위해 아침부터 도시락을 준비한 것. 오지호는 교수가 됐다고 말했다. 은보아는 강연을 준비하는 오지호를 위해 도시락을 준비했다. 오지호는 "오늘 특별한 분을 모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오지호가 초대한 게스트는 바로 코리안 특급 박찬호 감독이었다.

오지호는 "학생들이 좋아할 만한 유명인사가 누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모시게 됐다. 학교에 마침 야구부가 있다"라며 "나도 야구 프로그램을 하다가 친해졌다. 내가 이사를 갔는데 그 집이 또 박찬호 형님이 이웃이었다"라고 말했다. 

박찬호는 "나도 강연을 많이 했는데 학생들의 고막이 튼튼해야한다. 내 얘기를 들으면 귀에서 피 나온다는 얘길 많이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찬호는 대학교 야구부를 찾아가 강의에 나섰다. 박찬호는 선수들을 보며 "주특기가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선수는 "주특기가 아직 없다"라고 말했다. 박찬호는 "그러면 프로 무대에서 점점 멀어지고 동호회에서 에이스가 되는 거다"라며 "선수는 키가 커서 아래 직구로 던질 수 있다. 그러면 타자들이 치기 힘들다"라며 뼈있는 조언을 건넸다. 

박찬호는 선수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이야기를 가졌다. 하지만 박찬호는 질문 한 개에 엄청난 답변을 쏟아내며 20분 동안 이야기를 이어가 투머치토커의 능력을 발휘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오지호는 박찬호는 "오랜만에 캐치볼을 해보자"라고 제안했다. 박찬호는 "네가 못 잡아서 안된다"라고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학생들 피자 쏘기를 걸고 스트라이크 대결을 펼쳤다. 이날 3대 2로 박찬호가 최종 승리해 오지호가 피자를 샀다. 

한편, 이날 오지호가 인생 처음으로 대학교 강단에 올랐다. 오지호는 "원래 꿈이 국어교사였다. 이번에 강단에 서게 돼서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지호는 "배우가 되기 위해 항상 꿈을 꿨다. 하루하루 열심히 했다. 차비만 들고 왔다갔다하며 오디션을 봤다. 첫 번째 영화를 98년에 찍었다. 동네 건달이었다. 첫 대사가 '오 죽이는데'였다"라고 말했다.

오지호는 "그 첫 대사를 위해 한 달 내내 그 대사만 연습했다. 편집될까봐 두려워서 매일 열심히 했다"라고 이야기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오지호는 박찬호를 무대로 불렀다. 박찬호는 "걱정하지마라. 고막 피 안 나게 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찬호는 무대에 올라 "공을 가져왔다. 내 강연을 듣는 사람들은 조는 경우가 있는데 공을 던진다"라고 농담을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박찬호는 짧게 이야기하겠다라며 인생 이야기 3가지를 하겠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박찬호는 앞서 야구부 선수들에게 했던 세탁기 얘기를 또 한 번 꺼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급기야 박찬호는 40분동안 홀로 이야기했고 조는 학생들까지 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캡쳐]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