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주현미 딸' 52호 임수연 탈락 "이제 뭔가 내딛은 느낌" (싱어게인)

김영아 입력 2020. 12. 15. 05:0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주현미의 딸 임수연이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싱어게인'에는 무명가수 52호, 68호 동갑내기의 듀엣 무대가 전파를 탔다.

52호 가수는 "저는 싱어송라이터 임수연이다"라고 소개했고, 68호는 "저는 유이란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임수연은 가수 주현미의 딸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가수 주현미의 딸 임수연이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4일 방송한 JTBC 예능 '싱어게인'에는 무명가수 52호, 68호 동갑내기의 듀엣 무대가 전파를 탔다.

지난 방송에서 추가 합격으로 2라운드에 진출한 52호와 68호는 "간절함이 남다르다고 생각한다. 물러설 데가 없다. 두 번의 보류는 없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날 두 사람은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을 선곡했다.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지만 심사위원의 투표 결과 19호, 40호 팀에 5 대 3으로 패배했다.

추가 합격자 한 명을 더 선정할 수 있었지만, 두 사람 모두 선택받지 못했다. 52호 가수는 "저는 싱어송라이터 임수연이다"라고 소개했고, 68호는 "저는 유이란이다"라고 말했다.

임수연은 "그야말로 출사표 같은, 이제 뭔가를 내딛은 느낌이다. 음악에 대한 마음도 더 깊어지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임수연은 가수 주현미의 딸로 알려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