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오! 삼광빌라!' 류진, 진경과 러브라인? 여심 폭격 심쿵 매너남 '첫 등장'

최이정 입력 2020. 12. 14. 07:16 수정 2020. 12. 14. 07:17

기사 도구 모음

'오! 삼광빌라!' 배우 류진이 여심을 폭격하는 심쿵 매너남으로 첫 등장했다.

지난 12일과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류진은 우재희(이장우 분)의 학교 선배이자 교수인 손정후로 등장해, 훤칠한 키와 스윗한 매너, 그리고 훈훈한 미소로 정민재(진경 분)와 시청자들의 마음에 봄바람을 일으키는데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나영 기자] ‘오! 삼광빌라!’ 배우 류진이 여심을 폭격하는 심쿵 매너남으로 첫 등장했다.

지난 12일과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류진은 우재희(이장우 분)의 학교 선배이자 교수인 손정후로 등장해, 훤칠한 키와 스윗한 매너, 그리고 훈훈한 미소로 정민재(진경 분)와 시청자들의 마음에 봄바람을 일으키는데 성공했다.

넘어질 뻔한 민재의 허리를 안으며 로맨틱하게 구해준 손정후는 우재희를 찾는 정민재에게 누나냐고 물어 설렘 가득 기분 좋은 첫 만남의 기억을 선사했다. 이후 인테리어 세미나장에서 다시 만난 손정후는 정민재에게 허리가 괜찮냐고 인사하며 첫 만남을 기억하는 자상함을 드러내 정민재를 심쿵하게 했다.

이윽고 손정후는 우재희가 엄마를 닮은 것 같다고 정민재에게 말을 걸었다. 바로 우재희의 좋은 목소리가 엄마를 닮았다는 것. 의아해 하는 정민재에게 성우 같기도 하고 배우 같기도 하다며 우재희는 엄마 닮아 잘생기고 목소리도 좋다는 칭찬을 계속해 정민재를 더욱 설레게 했다.

이같이 류진은 정민재와 전남편 우정후의 관계에서 변화를 일으키는 인물로 등장해 캐릭터와 하나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납득시켰다. 이혼을 했지만 서로에 대한 애증을 쉽게 정리하지 못하던 정민재에게 운명처럼 나타난 연하남 손정후는 그야말로 백마 탄 기사님 같은 완벽한 존재.

첫 등장부터 훈훈한 외모와 자상하면서도 상대를 기분 좋게 만드는 부드러운 매너로 정민재를 사로잡은 손정후 역에 류진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외모와 베테랑 연기자다운 섬세한 연기력으로 앞으로 전개될 삼각구도의 흥미를 높였다.

한편, 류진의 합류로 기대를 더욱 높인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오! 삼광빌라!' 방송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