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한지민 "매니저 결혼 소식, 화나고 배신감..내 자신이나 걱정하지" (전참시)

이슬 입력 2020. 12. 13. 04:5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한지민이 매니저를 향한 배신감을 드러냈다.

한지민은 "작년 크리스마스 때 대기실에서 남주혁이랑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매니저가 옆방으로 부르더라. 매니저가 남주혁도 계속 봤기 때문에 저 만큼이나 남주혁이랑 친했다. 남주혁 앞에서 못 할 말이 없는 친군데 따로 불러서 '그만두려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진짜 많이 의지했었다"라며 각별한 사이인 매니저를 걱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배우 한지민이 매니저를 향한 배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영화 '조제'의 주인공 한지민, 남주혁을 만나러간 홍현희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한지민은 현재 매니저와 지난 2018년부터 일을 같이 했다며 "그렇게 길지는 않았는데 같이 일하는 동안 쉬는 날이 거의 없었다"고 깊은 사이임을 밝혔다. 이어 "매니저가 저를 속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지민은 "작년 크리스마스 때 대기실에서 남주혁이랑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매니저가 옆방으로 부르더라. 매니저가 남주혁도 계속 봤기 때문에 저 만큼이나 남주혁이랑 친했다. 남주혁 앞에서 못 할 말이 없는 친군데 따로 불러서 '그만두려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진짜 많이 의지했었다"라며 각별한 사이인 매니저를 걱정했다. 그러나 매니저는 한지민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고. 한지민은 "아는 시간 동안 여자친구가 있다고 한 적도 없었다. 너무 화가 났다. 배신감이 들었다. 여자 못 만날까봐 되게 많이 걱정했었다"고 말했다.

또 한지민은 "내 자신이나 걱정하지, 쓸데없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 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