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기안84 "몸 안 좋아져..회사 차리고 2년 동안 열흘 쉬어" (나 혼자 산다)[전일야화]

원민순 입력 2020. 12. 12. 06:55

기사 도구 모음

웹툰 작가 기안84가 몸이 안 좋아졌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러닝 도전기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기안84는 "만화를 그리면서 몸이 안 좋아졌다. 회사 차리고 2년 동안 거짓말 아니고 한 열흘 쉬었나? 매일 그렇게 하다가 한 달 전에 머리가 엄청 아파서 이대로 이렇게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고 털어놨다.

기안84는 매주 웹툰 작업을 하며 혼자 고민하고 신경 쓰다 보니 두통이 찾아온 상황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가 몸이 안 좋아졌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러닝 도전기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안84는 유일한 취미이자 가장 오래한 운동인 러닝으로 바다까지 가 보려 한다고 얘기했다. 기안84는 바다를 향해 마라톤 풀코스보다도 긴 56km를 뛸 계획이었다.

기안84의 러닝 도전은 일을 하느라 안 좋아진 건강을 챙기고 새롭게 리프레시하기 위한 것이었다.

기안84는 "만화를 그리면서 몸이 안 좋아졌다. 회사 차리고 2년 동안 거짓말 아니고 한 열흘 쉬었나? 매일 그렇게 하다가 한 달 전에 머리가 엄청 아파서 이대로 이렇게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고 털어놨다.

기안84는 매주 웹툰 작업을 하며 혼자 고민하고 신경 쓰다 보니 두통이 찾아온 상황이었다.

기안84는 "콘티를 짜야 하는데 결국에는 혼자 다 해야 하니까. 머리 한 3일 아파서 병원에 가려고 했는데 병원에 가면 마감이 펑크가 난다. 그래서 밖에 한 시간 서 있었다. 직원들은 안에 있으니까"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안84는 "죽으면 어떡하나 싶어서 병원에 갔다"며 "그때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박나래는 그럴 때는 쉬어줘야 한다며 기안84를 다독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