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허쉬' 임윤아 "황정민 출연하는 작품, 선택 안 할 이유가 없었다"

김명미 입력 2020. 12. 10. 14:16

기사 도구 모음

임윤아가 '허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임윤아는 12월 10일 오후 2시 진행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영화 '액시트' 흥행 이후 많은 러브콜이 있었을 텐데 '허쉬'를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늘 작품을 선택할 때마다 '어떤 새로운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입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임윤아가 '허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임윤아는 12월 10일 오후 2시 진행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영화 '액시트' 흥행 이후 많은 러브콜이 있었을 텐데 '허쉬'를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늘 작품을 선택할 때마다 '어떤 새로운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허쉬'라는 작품은 전체적인 드라마 톤도 그렇고 캐릭터도 그렇고, 제가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고민의 여지가 없었고, 무엇보다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았다. 또 황정민 선배님께서 하신다고 하니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황정민 분)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리는 작품.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사진=JTBC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