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김래원 측 "'데시벨' 긍정 검토 중" 정상훈 만날까(공식)

이해정 입력 2020. 12. 10. 12: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래원이 영화 '데시벨'(가제, 감독 황인호)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월 10일 뉴스엔에 "김래원이 '데시벨'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배우 정상훈도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섬세한 연출력의 황인호 감독과 '믿고 보는 배우' 김래원, 정상훈의 조합이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해정 기자]

배우 김래원이 영화 '데시벨'(가제, 감독 황인호)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월 10일 뉴스엔에 "김래원이 '데시벨'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데시벨'은 소리에 반응하는 폭탄이 도심에서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년 전 잠수함에 얽힌 사건으로 도심 테러가 발생하자 '강도영'과 '오대오'를 비롯한 주요 인물들이 이를 막는 액션물이다. '오싹한 연애' '몬스터'를 연출한 황인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가 모아진다.

앞서 배우 정상훈도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섬세한 연출력의 황인호 감독과 '믿고 보는 배우' 김래원, 정상훈의 조합이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데시벨'은 캐스팅을 완료한 뒤 내년 봄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