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라디오쇼' 하하 "오늘 방송 재미없어도 내 탓 아냐, 청취자들 잘못"

최승혜 입력 2020. 12. 10. 11:26

기사 도구 모음

하하가 스페셜DJ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12월 1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스페셜DJ 하하가 '성대모사의 달인을 찾아라' 코너를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하하가 스페셜DJ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12월 1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스페셜DJ 하하가 ‘성대모사의 달인을 찾아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하하는 “박명수 씨는 정말 희한하다. 잊을만 하면 여기저기서 거론이 된다. 오늘은 제 얘기 많이 해달라”며 “사실대로 얘기하겠다. 오늘 '성대모사의 달인'이 있는 날인데 방송이 재미 없으면 제 탓이 아니다. 이건 청취자들 잘못이고, 스태프들 잘못이다. 오늘 결과는 다 여러분들 탓이다. 난 최선을 다할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하는 “난 오늘 하루니까 선물 팍팍 쏠거다. 대신 날 낚지마, 시험에 들게 하지마”라고 경고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