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잘 지내자" 지주연♥현우, 진심 확인→이마 키스 '현실 커플 기대↑' ('우다사') [SC리뷰]

조윤선 입력 2020. 12. 10. 06:50

기사 도구 모음

지주연과 현우가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며 '해피엔딩'으로 '우다사3'을 마무리했다.

9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마지막 회에서는 '우주커플' 지주연과 현우의 마지막 데이트가 그려졌다.

셀프 사진관에서 지주연과 현우는 자연스러운 스킨십과 포즈로 실제 커플 같은 분위기로 달달함을 뽐냈다.

이에 현우는 지주연의 이마에 입맞춤했고, 두 사람은 "잘 지내자"며 '우주커플'의 2막을 기대하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지주연과 현우가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며 '해피엔딩'으로 '우다사3'을 마무리했다.

9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마지막 회에서는 '우주커플' 지주연과 현우의 마지막 데이트가 그려졌다.

경주 여행을 즐기던 지주연과 현우는 10대 시절을 추억하며 교복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교복을 입고 풋풋한 10대 커플로 변신한 지주연과 현우는 놀이공원 나들이에 이어 셀프 사진관으로 향해 둘만의 추억을 남겼다.

셀프 사진관에서 지주연과 현우는 자연스러운 스킨십과 포즈로 실제 커플 같은 분위기로 달달함을 뽐냈다. 이어 지주연은 '우다사3' 포스터 촬영 당시 어색했던 첫 만남을 떠올렸다.

현우는 "어색하고 긴장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고, 지주연도 "진짜 약간 좀 얼었던 거 같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그때 누누가 드라마 촬영한다고 늦게 오고 포스터 촬영하자마자 가서 솔직히 정 없어 보였다. 소위 말해 비즈니스 쪽으로 일만 하다 가겠다고 생각했다. 근데 우리가 정이 많이 쌓였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후 지주연과 현우는 경주에서의 마지막 데이트 코스인 월정교로 향했다. 그곳에서 지주연은 "되게 오랜만에 편지라는 걸 써본다"며 현우를 위한 깜짝 100일 선물로 손편지를 꺼냈다.

지주연은 지난 '레트로 누누 투어' 당시 현우가 자신에게 편지를 읽어줬던 것처럼 천천히 답장을 낭독했다. 그는 "짝꿍이 됐다는 말 듣고 내 첫마디는 사실 '현우 씨가 하겠대요? 괜찮대요?'였다. 현우는 트렌디한 남자 미혼 배우고 나보다 연하이고 모든 상황이 내 입장에서는 미안했다. 네가 하기 싫은 거 혹시 억지로 하는 거면 어쩌나. 근데 첫 촬영 후 내 걱정은 쓸데없는 기우였다는 걸 깨닫게 됐다. 드라마 촬영 새벽까지 하다가 온 네 모습은 지친 기색 하나 없었고, 어느 누구보다 환하고 따스한 미소와 마음으로 우리 할머니와 엄마를 어루만져줬어. 분명 어색하고 불편하고 부담스러웠을 텐데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라고 말해준 너 덕분에 내 맘속에 크게 자리 잡았던 부담감이 얼마나 한결 가벼워지던지 넌 모를 거다. 넌 내게 다시 잊고 있었던 모든 감정과 경험을 깨어나게 해줬다. 우린 참 다른 게 아니라 참 비슷한 사람이었어. 그래서 이렇게 빨리 가까워지고 친해지고 또 애틋해졌나 봐. 현우야 고마워"라며 진심을 전했다.

지주연의 진심이 담긴 편지에 현우는 포옹과 함께 "감동적이었다. 네가 어떤 생각인지 조금 더 알게 돼서 좋다"고 말했다. 이어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부르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꼭 끌어안았다.

지주연은 현우를 바라보며 "나는 네가 행복했으면. 진심으로 많이. 지금 행복하냐"고 물었다. 이에 현우는 지주연의 이마에 입맞춤했고, 두 사람은 "잘 지내자"며 '우주커플'의 2막을 기대하게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