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서울경제

[리뷰에세이] '펜트하우스'에서 개콘을 봅니다

최상진 기자 입력 2020. 12. 09. 11:15

기사 도구 모음

드라마를 분석하고 리뷰하며 참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막장극이 흥행하는 시기다.

서로를 질투하며 경멸하면서도 돈 앞에서는 하나가 되는 사람들, 불륜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아내와 이를 이용하려는 남편, 때밀이를 시작으로 큰돈을 벌었지만 돈 없는 이들을 혐오하는 여자, 능력없는 남편과 지옥같은 시집살이에도 돈 때문에 참고 살아가는 전직 아나운서, 어디서 못된 것만 배운 아이들까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드라마를 분석하고 리뷰하며 참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막장극이 흥행하는 시기다. 잊을만 하면 돌아오고, 또 잊을만 하면 어김없이 돌아온다.

보통 막장극은 초반에 뭐 좀 해보려는 듯 굵직한 사건을 하나 크게 던져놓고, 결말 직전까지 온갖 클리셰(진부한 설정)로 돌려막기하며 시청자를 자극한다. 개연성과 메시지가 사라지고 짜릿한 자극이 더해질수록 시청률은 올라간다. ‘이게 말이 되냐’는 초반의 비판도 엄청난 시청률 앞에서는 맥을 못 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를 분석해보겠다며 고민하다 포기할 때면 ‘개그콘서트’ 시청률의 제왕 코너를 떠올린다. 조금 지루해진다 싶으면 던지는 황당한 설정, 그리고 이걸 또 연기자들이 곧잘 받아내는···. 아침드라마로 막장에 면역이 된 시청자들에게 프라임타임의 ‘고급 막장극’은 TV에서 보던 시청률의 제왕을 마치 대학로 무대에서 보는 것 같은 생생한 재미로 다가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SBS ‘펜트하우스’에는 드라마에서 쓰는 클리셰라는 클리셰는 싹 다 들어있다. 살인, 왕따, 불륜, 갑질, 복수, 출생의 비밀, 학교폭력, 학대, 사기, 베일에 싸인 인물, 부동산 개발 폭리까지···. 민설아(조수민)의 살인사건을 추적한다는 큰 그림 안에 이들을 곳곳마다 배치한다. 감나무에 달린 잘 익은 홍시만 눈에 들어오듯 굵은 줄기는 사라져 보이지 않는다.

대놓고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라고 설정한 최고급 주상복합 펜트하우스에는 욕망과 부도덕만 존재한다. 서로를 질투하며 경멸하면서도 돈 앞에서는 하나가 되는 사람들, 불륜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아내와 이를 이용하려는 남편, 때밀이를 시작으로 큰돈을 벌었지만 돈 없는 이들을 혐오하는 여자, 능력없는 남편과 지옥같은 시집살이에도 돈 때문에 참고 살아가는 전직 아나운서, 어디서 못된 것만 배운 아이들까지.

눈여겨 볼 점은 이들 모두 앞에 보이는 것만 볼 뿐, 이면을 읽지 못한다는 부분이다. 주기적으로 모임을 갖기도 하고, 돈 때문에 오유진(유진)을 몰아낼 작당모의를 하지만, 서로가 뭘 하는지 관심이 없다. 강마리(신은경)이 때밀이였고 남편은 교도소에 있다는 것을 아무도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되나. 헤라팰리스에서 오유진을 쫓아내는 투표를 진행하는 것도 웃기지만, 그 큰 주상복합에서 투표권이 고작 4가구에게만 있다는 것은 또 말이 되나.

이런 개연성 떨어지는 상황에 ‘이게 말이 되냐’며 고민할 필요는 없다. 고민하기도 전에 다른 에피소드로 훅 넘어갈테니. 다른 드라마였으면 설왕설래하거나 큰 논란으로 번졌을 이야기도 이 작품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시청률이 잘 나오니까. 재미있으니까. 생각해보기 전에 또다른 자극적인 이야기로 눈을 사로잡을 거니까. 마약처럼.

모두 ‘김순옥이니까 괜찮아’라고 넘기기에 도가 지나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하나당 한편만 나와도 충분한 자극적인 소재들을 싹 다 몰아넣었음에도 말이 되는 이야기를, 그것도 코미디가 아닌 드라마로 만들어낸 작가의 필력에는 감탄만 나올 뿐이다. ‘황후의 품격’도, ‘왓다 장보리’도, ‘아내의 유혹’도 모두.

20%를 훌쩍 넘긴 시청률, 최고급 아파트를 배경으로 한 온갖 명품 PPL, 정상인에서 벗어날수록 돋보여 보일 수밖에 없는 배우들의 연기. 거칠 것 없고, 아무것도 문제되지 않는 김순옥 월드는 오늘도 ‘도덕없지만 괜찮아’라고 말하며 오늘 저녁도 품격 있는 황후 같은 아내들을 유혹하고 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