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허쉬' 황정민 "일상적 오피스 라이프에 많이 공감할 것"

박아름 입력 2020. 12. 09. 09:11

기사 도구 모음

'허쉬' 황정민이 공감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극본 김정민) 측은 첫 방송을 이틀 앞둔 12월9일 배우 황정민, 임윤아가 직접 밝힌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황정민은 "단순히 기자의 삶뿐만 아니라, 직장을 다니는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느끼는 일상적인 오피스 라이프를 다룬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허쉬’ 황정민이 공감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극본 김정민) 측은 첫 방송을 이틀 앞둔 12월9일 배우 황정민, 임윤아가 직접 밝힌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8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황정민에게 쏟아지는 기대와 관심이 뜨겁다. 변화무쌍한 연기로 변신과 흥행의 역사를 써 내려온 황정민은 그 이름 세 글자만으로도 기다림의 이유는 충분하다. 황정민은 “단순히 기자의 삶뿐만 아니라, 직장을 다니는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느끼는 일상적인 오피스 라이프를 다룬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청춘의 현실을 대변하는 ‘공감캐(공감 캐릭터)’로 돌아온 임윤아의 변신도 기대를 모은다. 임윤아는 “면접부터 시작해 매일한국에 입사하게 되는 지수의 시작을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준혁과 지수 사이에는 꽤 깊은 사연이 있는데, 이들에게 얽힌 이야기가 무엇일지도 주목해서 시청해 달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유쾌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풀어낼 ‘지수의 시작’에 귀추가 주목된다.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황정민 분)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그들의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황정민, 임윤아를 비롯해 손병호, 김원해, 박호산, 이승준, 유선까지 현실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매일한국을 배경으로, 어디에나 있을 법한 캐릭터들을 생생하게 그려낼 베테랑 군단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인턴부터 잔뼈 굵은 베테랑까지, 전쟁터 같은 밥벌이 현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직장인 기자들의 모습이 세대를 초월한 공감을 선사한다.

12월 11일 첫 방송. (사진=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