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JYP 측 "트와이스 모든 멤버 코로나19 음성 판정, 사나 자가격리"(공식)

황혜진 입력 2020. 12. 07. 22:47

기사 도구 모음

그룹 트와이스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2월 7일 오후 뉴스엔에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2월 7일 오후 뉴스엔에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가수 청하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최근 청하와 접촉한 사나, 사나와 동선이 겹친 트와이스 멤버들은 7일 오후 즉각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다음은 트와이스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