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오!삼광' 진기주, 대표 황신혜 딸 폭로됐다..진기주 "낙하산 아니야" 억울 [어저께TV]

김수형 입력 2020. 12. 07. 06:53

기사 도구 모음

'오!삼광빌라!'에서 진기주가 황신헤 딸이란 사실이 폭로되며 위기를 맞이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오!삼광빌라!(연출 홍석구, 극본 윤경아)'에서 또 한 번 위기가 그려졌다.

춘석은 정원에게 "빛채운 앞으로 계속 지켜볼 것, 네 친 딸이란 말은 절대 소문이 새어나가면 안 된다,우리회사 이미지에 큰 타격받을 것"이라 경고했으나 빛채운 김정원의 혼외자란 폭로기사가 떴고,  서아와 나로는 자신들이 폭로한 듯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이며 미소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오!삼광빌라!'에서 진기주가 황신헤 딸이란 사실이 폭로되며 위기를 맞이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오!삼광빌라!(연출 홍석구, 극본 윤경아)'에서 또 한 번 위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춘석(정재순 분)은 이순정(전인화 분)을 찾아갔고, 이내 "무슨 공모를 한 거냐, 네가 코치했냐"면서 빛채운(진기주 분)이 집으로 돌아온 것을 순정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춘석은 "정말로 빛채운이 내 외손녀가 되길 원한다면 네가 사라져,시한폭탄처럼 있는 한 신경이 거슬러 살 수 없다"면서 "빛채운이 뭔가 눈치를 챈 것 같으니 멀리 떠나라, 그럼 빛채운이 외손녀로 인정할 것, 그렇지 않으면 우리 집에서 내쫓을 것"이라며 협박했다.

급기야 돈 봉투를 던진 춘석은 "먼 곳으로 가서 집 얻어살아라"고 했으나 순정은 "이것 가지고 더이상 저를 모욕하지 마라"며 받지 않았다. 춘석은 그런 순정을 돌아보며 "넌 떠나게 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응징했다. 

정원(황신혜 분)은 채운이 홀로 야근하는 사무실을 찾아갔다. 그런 정원에게 채운은 "어떻게 하다가 저를 잃어버리셨냐"며 궁금해했다. 정원은 "그때 많이 아파, 하루가 견디기 힘들었고, 신경을 못 쓴 새에 너를 잃어버렸다, 하지만 모두 핑계, 내 딸 내가 어떻게든 지켰어야했다, 너무 미안해"라고 했고, 두 사람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이어 두 사람을 팔짱을 껴고 사무실을 나섰고, 이 모습을 황나로(전성우 분)가 모두 카메라에 담았다. 
밤늦게 집에 도착한 두 사람, 서아는 빛채운을 데릴러간 정원을 보며 채운을 향한 질투가 깊어졌다. 
채운은 더욱 더 엄마 순정을 그리워했다. 

패션에 관한 스타일링 클래스 당일날이 됐다. 순정이 정원의 제안을 받아들이곤 회사를 찾아가 채운을 격려했다. 춘석도 같은 자리에 참석했고, 정원은 예상치 못한 정원의 등장에 당황했다. 

채운은 스타일링 클래스를 진행했다. 채운은 순정을 보며 힘을 얻었고, 차분하게 쇼를 진행했다.하지만 이 때, 채운이 준비한 의상이 사라졌다. 바로 서아의 짓이었다. 채운은 즉석에서 서아를 소환해 스타일링을 만들었고, 위기를 극복했다.

춘석은 "우리회사 최고VIP 모인 행사에 하나를 보면 열을 알아, 엄중히 문책하라"고 했다. 사무실에선 채운이 낙하산이란 소문도 돌았다.

채운은 "오늘행사 실수한 점 죄송하고 모두 제 탓, 어떤 책임을 묻든 달게 받겠다, 하지만 낙하산은 절대 아니다"고 억울해했다. 순정은 자신이 떠나지 않은 탓에 이러한 일을 당하는 거라 생각하며 마음이 불편해졌다. 

춘석은 정원에게 "빛채운 앞으로 계속 지켜볼 것, 네 친 딸이란 말은 절대 소문이 새어나가면 안 된다,우리회사 이미지에 큰 타격받을 것"이라 경고했으나 빛채운 김정원의 혼외자란 폭로기사가 떴고,  서아와 나로는 자신들이 폭로한 듯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이며 미소지었다.  

예고편에선 빛채운이 대표 정원의 딸이란 사실이 알려지며 위기에 놓인 모습이 그려져, 채운이 어떻게 이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됐다.

/ssu0818@osen.co.kr

[사진] '오!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