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불청' 강수지 "이혼하고 딸 비비아나 키우느라 나이트 행사 출연" [어제TV]

유경상 입력 2020. 12. 02. 06:13

기사 도구 모음

강수지가 이혼 후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이종범은 "우리 때는 인기를 얻으려면 나이트클럽을 해야 하지 않았냐. 나이트클럽에서 유명해진 가수들이 TV에 다 나오고"라며 강수지에게 "발라드는 어땠어요?"라고 질문했다.

강수지는 "나는 나이트클럽 행사는 안 했다. 내가 어려웠을 때 헤어지고 딸 비비아나 키우려고 나이트 행사를 했다. '보랏빛 향기'로 나이트 행사하는 것도 큰일이다. 신나지도 않고.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수지가 이혼 후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12월 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춘들이 나이트클럽에 대한 다양한 추억을 나눴다.

강수지는 저녁식사 후에 또 배고파하며 “라디오 생방하고 오면 항상 배고프다. 매일 이 시간에 뭘 먹었더니”라고 말했고 최성국과 이연수가 라볶이를, 박재홍이 라면을 끓이기 시작했다. 이종범은 “운동선수들이 왜 라면 잘 끓이느냐면 1, 2, 3, 4학년이 있으면 1학년이 끓이면 옆방 선배가 또 끓이라고 한다. 한 시간 동안 라면만 끓이다가 잔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범은 권선국에게 “형님 맨 처음에 음악 시작할 때는 한창 나이트클럽이 유행했잖아요. 내가 얼마나 많이 갔는데 노래 들으려고”라고 말했고, 김완선은 “그럼 나도 많이 봤겠다”며 “나는 그 때는 진짜 밤일 안하고 사는 날이 올까? 그게 가수들에게는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었다. 해야 하는데 하기 싫었다”고 말했다.

김완선은 “스케줄하고 8시 반 첫 타이밍인데 2, 3명 많으면 5, 6명 있어도 하는 거다. 차타고 가서 다른 데서 또 하고. 집에 가면 2, 3시다. 방이 2층인데 피곤해서 네 발로 기어 올라가서 침대에도 못 들어가고 바닥에서 잤다. 한두 시간 자고 일어나서 기운나면 샤워하고 침대 들어가서 눈 붙이고. 계속 반복했다. 그러니 내가 왜 가수가 됐지? 지금 뭐하고 있는 거지? 했다”고 털어놨다.

이종범은 “우리 때는 인기를 얻으려면 나이트클럽을 해야 하지 않았냐. 나이트클럽에서 유명해진 가수들이 TV에 다 나오고”라며 강수지에게 “발라드는 어땠어요?”라고 질문했다. 강수지는 “나는 나이트클럽 행사는 안 했다. 내가 어려웠을 때 헤어지고 딸 비비아나 키우려고 나이트 행사를 했다. ‘보랏빛 향기’로 나이트 행사하는 것도 큰일이다. 신나지도 않고.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완선과 강수지가 나이트클럽 공연에 대한 어려움을 말했다면 강문영은 “남들 나이트클럽 열 번 갈 때 두 번 가는데 열 번 간 애들 더블로 간 것처럼 소문이 나서 너무 억울했다. 난 결혼도 일찍 하고 다른 애들이 남자 7, 8명 만났다면 절반도 못 만났는데 10명, 20명 만난 걸로 생각한다. 25살에 만나서 28살에 결혼했다. 3년 연애했다”고 토로했다.

강수지는 “연애 오래 했다”며 놀랐고, 이종범이 “어떻게 안 걸리고 비밀리에 했냐”고 묻자 강문영은 “계속 스캔들은 따라 다녔다”고 회상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