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낮과 밤' 기대보다는 글쎄 [첫방기획]

김종은 기자 입력 2020. 12. 01. 09:4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남궁민의 장르물 '낮과 밤'이 베일을 벗었다.

특히 '낮과 밤'은 KBS2 '닥터 프리즈너', SBS '스토브리그' 등을 연달아 히트시킨 남궁민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낮과 밤'은 기대감과는 달리 다소 실망스럽고 빈틈 넘치는 전개로 포문을 열었다.

과연 '낮과 밤'이 2회부터는 긴장감을 높이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낮과 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남궁민의 장르물 '낮과 밤'이 베일을 벗었다. 다만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 정리가 안 된듯한 전개로 아쉬움을 안겼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연출 김정현)이 30일 첫 방송됐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이다.

특히 '낮과 밤'은 KBS2 '닥터 프리즈너', SBS '스토브리그' 등을 연달아 히트시킨 남궁민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이청아, 윤선우, 김창완 등의 '믿보배' 들의 출연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막상 공개된 '낮과 밤'은 예상과는 다른 모습으로 아쉬움을 먼저 안겼다.


'낮과 밤'의 시작은 좋았다. 28년 전 발생한 '하얀밤마을'의 대참사가 강렬하게 그려지며 눈길을 사로잡은 것. 특히나 불과 핏빛이 브라운관을 가득 채우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그리고 '낮과 밤'은 '하얀밤마을'의 대참사를 큰 떡밥으로 남겨 놓은 채 메인 스토리를 펼쳐냈다. 그러나 여기서부터 문제점이 하나둘씩 발견됐다. 가장 크게 시청자들에게 지적된 부분은 연출이다. '예고 살인'을 강조하려다 보니 전개가 비교적 작위적으로 구성됐다는 이유였다.

도정우(남궁민)와 공혜원(김설현)으로 이뤄진 '경찰청 특수팀'이 마약에 취한 사람들을 발견하고도 "'예고 살인' 신고를 받고 조사를 나왔다"며 이들을 모른 채 하고, 기찻길에서 피해자(주석태)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음에도 그러지 않았다는 것 역시 억지스럽다는 이유로 지적됐다.

이처럼 '낮과 밤'은 기대감과는 달리 다소 실망스럽고 빈틈 넘치는 전개로 포문을 열었다. 다만 아직 암호 메시지, '예고 살인' 피해자들이 착용하고 있는 시계, 포털사이트 MODU의 비밀 등 풀어야 할 떡밥들이 상당수 있어 후반부 전개를 궁금케 한다. 과연 '낮과 밤'이 2회부터는 긴장감을 높이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낮과 밤']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