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전진♥류이서 "난소 나이 25세" 난소퀸 등극..오지호, '이영자 사건' 의상 공개('동상이몽')[SC리뷰]

김준석 입력 2020. 12. 01. 06:5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전진의 아내 류이서가 자궁내막증 시술을 받았다.

30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가 임신준비를 하기 위해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이서는 "나 요즘 왜이렇게 속이 더부룩하다. 일도 많이 하지 않는데 계속 졸리다"라며 평소와 다른 몸 상태를 전했다. 이에 전진은 "혹시 임신한 것 아니냐"라며 추측하기 시작했고 "혹시 모르니까 임신 테스트기를 사올게 아니면 소화제를 준비해 올게. 근데 기분이 좀 이상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전진은 류이서에게 "임신 테스트기를 줄여서 쓰는 말은 없냐"라고 부끄러워했고, 류이서는 "임테기라고 하면 되는데 너무 전문가 같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신 테스트기를 사서 집으로 돌아온 전진은 한껏 기대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고, 류이서는 "기대는 하지 마라"라고 안심을 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아내 류이서보다 더 긴장하며 기대에 부푼 모습을 보이던 전진은 "아기 이름은 뭘로 지을 거냐"며 설레발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5분간의 기다림의 시간이 지난 후 류이서는 미소를 띄며 밖으로 나왔고, 결과는 비임신이었다. 전진은 "우리가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잖아"라고 이야기했고, 류이서는 "오빠는 그래도 냉동해놨잖아"라며 정자를 냉동시킨 걸 공개했다.

다음날 전진♥류이서 부부는 정확한 진단을 위해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류이서는 "내년 아이를 갖으려고 한다. 근데 6개월 전자궁내막종이 3cm가 있었다. 근데 요즘 생리통이 심해졌다"라고 의사에게 의야기했다.

의사는 "내막종이 임신을 방해할 수도 있다"라고 이야기하며 재검사를 이야기했다. 류이서는 "재가 승무원으로 10년 정도 근무를 했는데 그게 이유가 되냐"라고 물었고, 의사는 "내막증의 요인은 수면습관과 스트레스 등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류이서는 "오빠는 정자를 냉동을 해놨는데, 저도 난자를 냉동을 해야하냐"라고 물었고, 의사는 "류이서님은 해당이 안 된다. 미혼인 여성들이 결혼 생각이 아직 없을 때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의사는 "난소의 나이를 묻는 검사를 했다. 이서님은 만으로 37세다. 근데 난소 나이는 25세로 나왔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전진은 환호성을 지르며 "소름이 돋는다"라고 기뻐했다.

특히 예상치 못한 결과에 류이서는 "그럴 수가 있는 거냐. 믿어지지가 않는다"고 되물으며 끝내 눈물을 글썽였고, 전진도 "장모님께 전화드려야겠다"며 연신 기뻐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의사는 왼쪽과 오른쪽의 난소의 초음파를 보여주며 "내막종의 크기가 4.25cm로 6개월 전보다 커졌다. 치료를 해야한다. 시술을 하지 않으면 난임의 확률이 커진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금식을 하고 온 류이서는 바로 시술을 하기로 결정했고, 의사는 "내막종 총 3개를 제거 해야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오지호♥은보아 부부의 집에는 정리 컨설턴트가 등장 했다.

드레스룸을 구경한 컨설턴트는 "비워 낼 거냐. 근데 저 양도 정리를 할 수 있다. 근데 저희가 80%를 적정양이라고 생각하는데 저 안에는 150% 이상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부부는 "비용은 어느 정도냐"라고 물었고, 선생님은 "인당 17~20만원 정도인데 7~8명 정도가 필요 할 것 같다"라고 말해 부부를 놀라게 했다.

컨설턴트는 "바닥에 있는 건 다 정리해야 한다고 보면 된다. 특대형 봉투 30개 정도가 나가야 된다. 특히 정리를 하다보면 두 분이서 하실 수 있을 정도가 될 수도 있다. 그럼 한 두명만 와서 도와주면 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오지호는 컨설턴트가 돌아간 후 "오늘부터 하기로 했다"라며 누군가를 초대했고, 알고보니 조연우, 한정수, 송종호가 도착했다.

오지호는 "300벌을 비우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어울리는 옷들로 골라서 선물을 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오지훈은 세 사람이 어울릴 만한 옷을 꺼내 오기 시작했고, 거실에서 즉석으로 패션쇼가 열렸다. 이후 마켓이 열렸고, 홍종호는 "나 저 옷 많이 봤다"라고 레전드 영상에서 나온 옷임이 밝혀졌다.

알고보니 저 옷은 이영자와 '나쁜 손 포옹' 사건에서 등장했던 자켓이었고, 오지호는 "저게 찢어져서 구입을 했다. 근데 밖에 입고 나갈 수 없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narusi@sportschosun.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