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SC이슈] 승리부터 홍진영까지..'미우새'가 논란에 대처하는 방식

고재완 입력 2020. 11. 30. 11:2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홍진영이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다.

'미우새'를 즐겨보던 시청자들은 의아할 수도 있지만 '미우새'의 이런 논란 대처방식은 새롭지는 않다.

그동안의 논란에 '미우새'는 적극적인 대처보다는 조용한(?)방식을 택해왔다.

'버닝썬 게이트'로 물의를 일으켰던 승리도 이후 '미우새'에 출연했던 방송분이 논란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가수 홍진영이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다.

이미 홍진영의 하차는 예견됐던 바였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의혹이 커지면서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일제히 하차했다. 하지만 홍진영과 그의 어머니는 지난 몇주간 꿋꿋이 출연을 고수했다. 하지만 결국 별다른 멘트없이 홍진영은 '미우새'에서 사라졌다.

'미우새'를 즐겨보던 시청자들은 의아할 수도 있지만 '미우새'의 이런 논란 대처방식은 새롭지는 않다. 그동안의 논란에 '미우새'는 적극적인 대처보다는 조용한(?)방식을 택해왔다.

'버닝썬 게이트'로 물의를 일으켰던 승리도 이후 '미우새'에 출연했던 방송분이 논란이 됐다. 제작진은 '위대한 승츠비'라는 부제까지 붙여 그의 화려한 인도네시아 클럽 파티를 부각시켰다. 또 승리는 놀랍게도 방송에서 강남 클럽 '버닝썬'을 홍보했다. 그는 '미우새' 스튜디오에서 '모벤져스' 어머니들에게 "클럽이 되게 좋은 게요 어머님, 제가 그걸 막 유흥을 즐기려고 만든 건 아니고요. 어머님, 사람을 만나는 장입니다. '만남의 광장' 같이 자연스럽게 많은 사람들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사람들을 알아가게 되는 장소입니다. 나쁜 사람도 만나고 좋은 사람도 만나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버닝썬'은 마약, 폭행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혐의를 받았고 결국 문을 닫았다. 승리는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라멘업체까지 소개했다. 방송은 "간장을 일본에서 공수한다" "한군데서 2억씩 판다"는 승리의 멘트를 부각시키며 프랜차이즈 사업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하지만 별다른 사과나 재발방지 약속없이 방송은 계속됐다.

초창기 멤버 김건모가 논란에 휩싸였을 때도 방식은 똑같았다. 김건모의 성폭행 논란이 제기됐지만 '미우새'는 그가 프러포즈를 준비과정부터 예비신부를 위한 세레나데를 하는 과정까지 공개해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홍진영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이었다. 29일 방송한 '미우새'에서는 박수홍 김희철 김종국 이태성의 모친이 '모벤저스'로 출연했다. 그동안 출연했던 홍진영의 어머니는 나타나지 않았고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VCR도 전파를 타지 않았다. 대신 김민종이 새 '미우새'로 등장했다.

제작진의 이같은 대처방식이 출연진에 대한 무한신뢰와 확신 때문이라면 이해할 수 있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그렇다면 결론이 나올 때까지 여론에 휘둘려 출연을 번복하기 보다는 뚝심으로 끝까지 출연을 고수하는 것이 맞다.

별다른 해명이나 사과 없이 슬그머니 방송에서 하차시키는 방식은 높은 시청률에 의지한 자신감일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하든 '볼 사람은 본다'는 판단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우새'는 꾸준히 15%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다. '미우새'는 15.3%(닐슨 코리아 집계·전국 기준)로 지난 주 전체 방송 시청률 순위에서도 4위에 랭크됐다. SBS 프로그램 중에서는 1위다. 가장 핫하다는 SBS드라마 '펜트하우스'(13.6%)보다 높다. 매일 아침 시청률 순위표를 받아드는 방송사 입장에서 '미우새'는 논란이 있든, 어떻게 대처하든 보물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