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조정석♥' 거미 "출산 소감? 실감 안 나지만 하루하루 감격"(스케치북)[오늘TV]

배효주 입력 2020. 11. 27. 13:31

기사 도구 모음

거미가 출산 후 첫 방송으로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찾는다.

11월 27일 오전 12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거미는 첫 곡으로 드라마 '호텔 델루나' OST인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을 선곡, OST 여왕답게 애절함 넘치는 무대로 시작을 알렸다.

이에 거미는 출연하지 못한 조정석을 대신해 쿨의 '아로하'를 선곡, 거미의 노래에 유희열의 화음이 더해져 색다른 무대를 선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거미가 출산 후 첫 방송으로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찾는다.

11월 27일 오전 12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거미는 첫 곡으로 드라마 '호텔 델루나' OST인 ‘기억해줘요 내 모든 날과 그때를’을 선곡, OST 여왕답게 애절함 넘치는 무대로 시작을 알렸다.

유희열은 거미에게 출산 후 엄마가 된 소감을 묻자, 이에 “아직 실감이 안 나면서도 하루하루 감격스러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다”고 답하며 자식 사랑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뒤이어 그는 “태교할 때 동요 메들리를 불러주기도 했다”며 거미표 동요 메들리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유희열은 거미와 조정석을 음원 깡패 부부로 칭하며 두 사람의 가창력을 칭찬했다. 특히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중 조정석이 리메이크한 쿨의 ‘아로하’를 언급하자, 거미는 “올해는 조정석이 나 대신 OST 상을 받을 것 같다”고 말하며 조정석의 뛰어난 가창력과 인기를 인정했다. 덧붙여 “최근에는 내 소속사로 조정석의 행사 섭외 연락이 오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둘이서 노래를 자주 하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거미는 “그렇다. 일상이 노래인 것 같다”고 말하며 음악 부부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에 거미는 출연하지 못한 조정석을 대신해 쿨의 ‘아로하’를 선곡, 거미의 노래에 유희열의 화음이 더해져 색다른 무대를 선물했다.(사진=K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