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구미호뎐' 김범에 '죽음의 신 타나토스' 얼굴 보인다[TV와치]

김노을 입력 2020. 11. 27. 10:15

기사 도구 모음

죽음의 신 타나토스 그림자가 드리운다.

김범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극본 한우리/연출 강신효)에서 인간과 구미호 사이 태어난 이연(이동욱 분)의 배다른 동생 이랑을 연기한다.

이랑의 얼굴에서 죽음의 신 타나토스 그림자가 엿보이는 이유다.

이랑은 자신이 빌런으로 변하는 데 상대를 가리지 않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노을 기자]

죽음의 신 타나토스 그림자가 드리운다. 배우 김범이 연기하는 반인반묘 이랑의 이야기다.

김범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극본 한우리/연출 강신효)에서 인간과 구미호 사이 태어난 이연(이동욱 분)의 배다른 동생 이랑을 연기한다. 이랑은 인간이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들을 빼앗아 가는 내기를 즐길 만큼 잔혹하지만, 외강내유형 캐릭터이기도 하다. 과거 인간 어머니에게 상처받은 내면을 지녔기 때문.

이랑을 지탱하는 감정은 분노와 슬픔이다. 형 이연과는 애증의 관계로 그에 대한 브라더 콤플렉스를 갖고 있다. 김범은 궁극적으로는 같은 편이지만 필요에 의해 때때로 적이 되는 형제간 관계성을 뚜렷한 감정선으로 표현한다. 애초 이랑과 이연은 대적 관계였지만, 사실 끈끈한 형재애가 초석이라는 점 또한 시청자 공감대 형성에 한 몫하고 있다. 여기에 구미호와 이무기의 대결 구도에서 선함과 악함을 오가는 이랑의 변화가 명확해 보는 즐거움이 배가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랑은 이랑이다. 세상의 전부라고 여긴 형이 등을 지자 파멸을 갈망하고 낭떠러지로 밀어버린다. 이랑의 얼굴에서 죽음의 신 타나토스 그림자가 엿보이는 이유다. 이랑은 자신이 빌런으로 변하는 데 상대를 가리지 않는다. 죽은 아버지가 남긴 유품 손목시계를 목숨보다 귀하게 여겼던 인간을 테스트하고 시계를 빼앗는 행위에 거침이 없다. 자신이 찬 값비싼 시계를 선택한 인간에게 "너도 이제 소중한 거 없어"라고 말하며 차가운 눈빛을 보인다. 꼭 무언가를 물리적으로 때려 부수지 않고도 내면을 파괴할 수 있는 진정한 죽음의 신이다.

이랑을 마냥 미워하지 못하는 이유도 있다. 바로 성장형 빌런이라는 것. 형으로 인해 흑화되었지만 결국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그를 구하려 한다. 이무기와 손을 잡은 이연의 죽음을 예감하고 사장(엄효섭 분)을 매수하는 장면에서 그 사랑이 얼마나 큰지 느낄 수 있다. 자기에게 상처 준 존재를 파멸로 이끌려 했지만 끝내 돌아오고야 마는 모습이 동정심을 자아내 시청자 몰입을 높인다.

'구미호뎐'은 김범이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작품이다. 과거 출연한 MBC '거침없이 하이킥', KBS 2TV '꽃보다 남자' 속 미소년 이미지로 각인됐던 그가 이랑 역을 통해 확실한 터닝포인트를 맞이한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 (사진=tvN '구미호뎐' 캡처)

뉴스엔 김노을 wiw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