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불청' 강수지♥김국진 헐뜯는 부부들 사이 군계일학 [TV와치]

이해정 입력 2020. 11. 25. 10:4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해정 기자]

강수지, 김국진 부부가 달콤한 전화로 안방극장을 녹였다.

11월 24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강수지가 남편 김국진에게 전화를 거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시종일관 존댓말을 쓰며 서로를 배려하는 태도로 눈길을 끌었다.

김국진은 강수지의 외박도 흔쾌히 허락했다. 이에 김광규가 "너무 쉽게 허락하신 거 아니에요?"라며 장난을 걸자 김국진은 "내가 거기 분위기를 잘 알잖니.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잖아"라며 유연하게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강수지는 김국진에 "혼자 잘 수 있겠어요?"라는 역대급 멘트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모두가 키득거리며 장난치는 와중에 김국진은 "어유 어떡해. 힘들더라도 겨우 자야지"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두 사람의 통화에 '불청' 식구들은 난리가 났다. 최성국은 "같이 여행 다니던 형이고 누나니까 이상하다"고 낯간지러워 했고 김광규도 "예전에는 내외하고 그랬는데"라며 놀라워했다. 강수지, 김국진 부부의 달달함에 모두의 얼굴에 웃음꽃이 폈다.

'불청' 식구뿐만이 아니었다. 시청자들도 "너무 보기 좋다", "부부 금슬이 젊은 부부 못지않다" 등 흐뭇해했다. '불청'을 통해 연이 닿은 부부인 만큼 두 사람을 바라보는 시선은 더욱 따뜻했다.

요즘 부부 동반 예능에서는 극히 찾아보기 힘든 달달함이었다. 과한 부부 싸움, 피곤한 육아전쟁을 벌이는 부부 예능으로 쌓인 체증이 해소되는 듯했다. 서로를 헐뜯고 약점을 폭로하기 일쑤인 부부들 사이, 이들은 아끼고 사랑하면서도 충분히 보는 재미를 선사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오랜만에 눈살 찌푸리지 않으며 볼 수 있는 부부를 만난 느낌. 자극적인 부부 예능 속 군계일학이라 할 수 있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이들 부부를 동반으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나길 기대해본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