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노는언니' 한유미 "올림픽선수촌에 콘돔 많아, 기념품으로 간직"[결정적장면]

서지현 입력 2020. 11. 25. 06:0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한유미가 선수촌 후일담을 밝혔다.

11월 2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가을운동회가 열려 백팀으로 야구 홍성흔, 농구 전태풍, 유도 조준호, 펜싱 구본길, 김준호, 태권도 나태주가 등장했다.

이날 조준호는 "한유미 누나가 선수촌 여신이었다. 누나가 태릉 선수촌에 딱 들어오면 모든 남자 선수들의 시선이 집중됐다"며 "원래는 이런 허당 캐릭터가 아니었다. 배구할 때는 되게 똑 부러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세리는 "근데 태릉 선수촌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진다더라"고 운을 띄웠다. 이에 MC 홍현희는 "카메라 좀 끄고 얘기할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한유미는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이 마련돼 있다"고 설명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정유인은 "그걸 기념품으로 모으는 선수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