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딸 혜정 고립행동 강해, 왕따 가능성도" 함소원 청천벽력(아맛) [어제TV]

서지현 입력 2020. 11. 25. 06: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함소원이 혜정이의 발달검사에 나섰다.

11월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 딸 혜정이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혜정이는 어느덧 옹알이를 벗어나 말문이 트인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그동안 말이 안 열려서 엄청 걱정했다. 남편이 중국어를 하고 제가 한국어를 하니까 이중언어라서 그런가 싶었다"며 "혜정이 친구 가빈이는 잘하더라. 그런데 요즘 갑자기 혜정이 말문이 틔였다. 중국어는 아직 한국어만큼 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함소원을 향한 악성 DM(다이렉트 메시지)이 쏟아졌다. 혜정이를 제대로 보살피지 못한다는 비난 어린 시선과 함께 혜정이를 향한 안 좋은 이야기들이었다. 이에 함소원은 남편 진화를 불러 상담했다.

결국 진화의 제안 아래 함소원 부부와 혜정이는 병원을 찾았다. 함소원은 "시청자분들이 방송을 보시고 혜정이 발달에 대해서 걱정을 많이 해주시는데 그것에 대해서 고민이다. 어린이집에서도 친구를 두세 번 할퀴거나 깨무는 등 공격적 성향을 나타냈다. 국제결혼이라 남편은 중국어를 쓰고 저는 한국어를 써서 이중언어 때문에 언어 능력이 뒤처지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함소원 부부와 혜정이는 감각통합 검사(다양한 자극을 주고 반응을 확인하며 부모의 양육태도도 관찰하는 정신건강검사)에 나섰다. 그러나 혜정이는 함소원 부부 대신 장난감에만 관심을 보이거나 놀이방을 어지럽히는 등 자신만의 세계에 빠졌다. 이를 본 전문가는 행동 관찰과 함께 일지를 적어 함소원을 초조하게 만들었다.

다음은 언어 상태 점검이었다. 함소원 부부는 혜정이와 놀이를 하며 말을 주고받았고 전문가는 상황을 관찰했다. 함소원은 혜정이에게 "이게 뭐야?" "수박이야?"라고 계속해서 질문했으나 장영란은 "언니가 질문만 하고 혜정이의 답을 안 듣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아이와 대화를 하면서 놀아줘야 하는데 엄마가 일방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혜정이는 전문가와 함께 언어 상태 점검에 나섰다. 전문가는 혜정이의 동화책 속 동작을 물었으나 함소원이 대신 대답해 타박을 얻었다. 베이비시터 이모는 "아직 혜정이가 이걸 답할 정도의 수준이 못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아이의 관심을 유도하는데 문제점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반복적으로 질문만 하고 있다"며 "과일 자르기 놀이를 할 때 어머님은 잘한다고 박수만 친다. 원래는 다른 자극도 주셔야 한다. 그래서 대체적으로 놀이 패턴들이 단조롭다. '이거 뭐야'라고 묻는 명령하기만 반복하고 있다. '이번엔 뭘 자를까'라고 제안한다거나 다양한 형용사나 동사, 명사를 쓸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들이 너무 적다"고 설명했다.

또한 K-CDI 아동발달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이 가운데 결과지가 2개로 나와 의문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원장은 "첫 번째는 함소원 씨가 작성했는데 뭔가 이상해서 시터 이모님에게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함소원이 작성한 혜정이 발달 검사지 결과는 32개월 수준이었으나 시터 이모의 검사지는 20.5개월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원장은 "34개월 정도면 글자를 써야 하는데 그 정도 수준은 아니지 않냐"며 "혜정이의 상황을 놓고 보면 동시적 이중언어다. 함소원 씨는 한국어를 쓰고 진화 씨는 중국어를 쓰지 않냐. 근데 이걸 혼용해서 쓰면 아이들 발달이 늦어진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원래 남편은 무조건 중국어, 엄마는 한국어를 해야 한다. 혜정이 정도면 한국어, 중국어 단어를 각각 기본 50개씩은 알아야 하는데 한국어는 조금 트였지만 중국어는 해봤자 5개 단어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한 원장은 "기질검사 나온 걸 보면 아이가 약간 과활동성 비전형이 있다. 이건 아이가 과격, 충동, 성향을 보인다는 거다. 이런 친구들은 떼쓰기가 많다"며 "가족 중에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면 혼란스럽다. 우쭈쭈 하는 태도는 이런 성향을 가친 친구에겐 독이다. 가족들이 전부 일관된 훈육 태도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더해 혜정이는 고립 행동이 심각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함소원은 "혜정이 잎새반 어린이집 어머니 모임에 갔는데 혜정이가 혼자 너무 잘 놀더라. 왜 그럴까 하는 생각과 나와 무척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장은 "이게 강하게 뜨면 그다음부터는 아이들이랑 어울린다거나 소통하기 어려워진다. 자연스럽게 왕따로 연결될 수도 있다. 지금은 기질인데 성격이 될 수도 있다. 이걸 벗어나기 위해선 놀이 패턴을 다양화해줘야 한다. 아이가 하는 놀이를 벗어나 주위를 돌리는 훈련을 해주라"고 강조했다.

이번엔 함소원의 인성검사 결과가 나왔다. 원장은 "MF 수치가 높으면 경쟁적, 지배적, 자유분방, 자신만만, 자발적, 모험적, 과잉행동, 정서적, 불안정 등 대체로 기분이 많이 업된 상태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함소원은 "제가 시집오기 전엔 파티를 많이 했는데 지금은 많이 줄였다. 이젠 체력도 없다"고 토로했다. 원장은 "이게 많이 줄어든 거냐"며 "혜정이는 약간 끈기 있게 기다려주고 일관적인 양육태도가 필요하다. 물론 함소원 성격에 쉽진 않다. 하지만 엄마니까 해주셔야 한다. 아이에게 부모는 신이다. 아이랑 있는 시간을 늘리고 상호작용을 해주시라"고 강조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