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내의맛' 이휘재 "♥문정원, 쌍둥이들 육아 때문에 최근 울어"

서지현 입력 2020. 11. 24. 22:1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이휘재가 아내 문정원의 근황을 전했다.

11월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박슬기, 공문성 부부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박슬기는 라디오 생방송 스케줄이 있는 가운데 남편 공문성의 귀가가 늦어져 조바심을 냈다. 이어 박슬기는 빠르게 씻고 옷도 갈아입었으나 딸 소예가 장난감을 던져 난장판이 됐다.

이 가운데 아이가 없는 홍현희는 VCR을 보며 어색하게 웃음 지었다. 장영란은 "현희만 웃잖아. 공감도 못하잖아. 웃을 때가 아니야. 지금 애가 난리인데"라고 타박했다.

또한 이휘재는 "연년생이라고 생각해봐"라고 말했으나 홍현희는 여전히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휘재는 "정원이는 지난주에 울었다. 애들이 말을 안 들어서"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나는 내가 울었다. 와이프가 말 안 들어서"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