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펜트하우스' 만취 유진, 이지아 친딸 조수민 해쳤나 '반전'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 11. 24. 06:11

기사 도구 모음

유진이 조수민이 죽던 날 기억을 되찾으며 반전을 암시했다.

11월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8회(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오윤희(유진 분)는 악몽을 꾸며 민설아(조수민 분)가 죽던 날 기억을 찾았다.

앞서 오윤희는 자신이 만취해 기억을 잃고 손에 피를 묻힌 채로 깨어난 전날 밤 민설아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고, 자신이 예비 1번을 받은 딸 배로나(김현수 분)를 청아예고에 입학시키기 위해 민설아를 해친 것은 아닌지 의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진이 조수민이 죽던 날 기억을 되찾으며 반전을 암시했다.

11월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8회(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오윤희(유진 분)는 악몽을 꾸며 민설아(조수민 분)가 죽던 날 기억을 찾았다.

앞서 오윤희는 자신이 만취해 기억을 잃고 손에 피를 묻힌 채로 깨어난 전날 밤 민설아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고, 자신이 예비 1번을 받은 딸 배로나(김현수 분)를 청아예고에 입학시키기 위해 민설아를 해친 것은 아닌지 의심했다.

천서진(김소연 분)도 그 부분을 의심했지만 하윤철(윤종훈 분)이 오윤희의 알리바이를 댔다. 하윤철은 오윤희가 그 날 헤라팰리스를 찾아와 천서진과 싸우려는 걸 자신이 막았고, 오윤희가 트로피를 들고 혼자 난동을 부리다가 다쳤다고 털어놨다. 오윤희의 몸에 묻은 피는 오윤희 자신의 피였던 것.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오윤희는 악몽을 꾸다가 잊고 있던 기억을 찾았다. 그 날 오윤희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민설아를 만났고 민설아는 “제발 도와주세요. 저 좀 살려주세요. 아줌마”라고 애원했다. 오윤희는 악몽에서 깨어나며 “맞아. 생각났어. 그 날 헤라팰리스에서 민설아를 만났어”라고 경악하며 다시 한 번 스스로를 의심했다.

겁에 질린 오윤희는 민설아 환영을 보며 혼란에 빠졌고, 딸 배로나가 키우겠다고 데려온 반려견 설탕이가 민설아의 강아지였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설탕이가 민설아 강아지였어?”라고 또 경악했다. 오윤희가 찾은 기억이 민설아 죽음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긴장감을 더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