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황인영 "류정한=프로 불편러, 주변 사람들 힘들어해"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0. 11. 23. 23:5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황인영이 남편 류정한에 대한 폭로를 이어나갔다.

황인영은 "우리 남편에게는 '프로 불편러'라는 별명이 있다. 낯가림이 심해서 주변까지 긴장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처갓집에 가도 정자세로 있어서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한다. 피곤할테니 들어가라고 해도 절대 안 들어가서 (친정 엄마가) 안 와도 된다고 하더라"고 폭로를 이어나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황인영 “류정한=프로 불편러, 주변 사람들 힘들어해”

배우 황인영이 남편 류정한에 대한 폭로를 이어나갔다.

23일 밤 11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배우 황인영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류정한에 대해 “집안일을 안 한다” “공연을 마친 후에는 집에서 누워만 있는다” “각방 생활을 한다” “거실에서 가끔 만난다”고 너스레를 떤 황인영. 그는 결혼식 때 세레나데 외에는 이벤트도 제대로 받은 적 없다면서 우유부단하고 용기가 없다고도 폭로했다.

황인영은 “우리 남편에게는 ‘프로 불편러’라는 별명이 있다. 낯가림이 심해서 주변까지 긴장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처갓집에 가도 정자세로 있어서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한다. 피곤할테니 들어가라고 해도 절대 안 들어가서 (친정 엄마가) 안 와도 된다고 하더라”고 폭로를 이어나갔다. 그는 “식구들도 불편해한다. 어머니도 그러시더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