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펜트하우스' 김영대, "父엄기준과 김소연 다 더러워"..관계 알고 '분노 폭발'

허은경 입력 2020. 11. 23. 22:48

기사 도구 모음

'펜트하우스' 유진이 재개발로 기사회생했다.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주동민 연출, 김순옥 극복)에서는 주석훈(김영대 분)이 아버지 주단태(엄기준 분)를 불안에 떨게 만들었다.

이어 석훈은 "아버지도 천서진 샘도 다 더러워"라고 분노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펜트하우스’ 유진이 재개발로 기사회생했다.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주동민 연출, 김순옥 극복)에서는 주석훈(김영대 분)이 아버지 주단태(엄기준 분)를 불안에 떨게 만들었다.

이날 단태는 아내 수련(이지아 분)가 석훈(김영대 분)-석경(한지현 분) 쌍둥이를 케어하는 모습을 멀찍이 떨어 비릿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앞서 석훈이 민설아(조수민 분)를 기계실에 가뒀냐고 따져 물은 석훈에게 불안감을 느꼈다. 이에 단태는 “해명을 해야 되지 않을까. 왜 그런 이상한 소리를 한 거냐? 민설아를 죽였다는 걸 무슨 근거로 말했냐”고 석훈에게 다시 물었다.

이에 석훈이 “기계실에 가둔 건 아버지 아니냐. 정말 아버지가 죽인 거냐?”라고 다시 한 번 물었다. 하지만 단태는 “내가 왜 그런 조무래기 하나쯤을 굳이 내 손에 왜 피를 묻혀야 하지?”라고 발끈했다. 이후 단태가 “주석훈”이라고 이름을 불렀지만 석훈은 자리를 떠버렸다. 이에 단태는 “대체 뭘 본 거야?”라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헬라펠리스 1주년 기념식에서 석훈은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가 나눈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됐다. 서진이 “누가 기계실로 찾아간 건 아니겠죠? 보통 아이가 아니다. 만만히 봤다가 우리가 당한다”라고 말했었다.

이후 석훈은 두 사람이 나눈 대화를 떠올리며 ‘분노의 피아노’로 감정을 표출했다. 이어 석훈은 “아버지도 천서진 샘도 다 더러워”라고 분노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