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임화영, 쑥쑥이 아닌 딱풀이엄마였다..엄지원에 분노 후 오열 (산후조리원)

입력 2020. 11. 23. 22:03

기사 도구 모음

'산후조리원' 임화영이 엄지원에게 분노하며 아이를 잃은 아픔에 괴로워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극본 김지수, 최윤희)에서는 쑥쑥이 엄마 박윤지(임화영 분)가 그동안 오현진(엄지원 분)에게 메모와 함께 선물을 보냈던 인물이 자신임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후조리원’ 임화영 엄지원 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캡처

‘산후조리원’ 임화영이 엄지원에게 분노하며 아이를 잃은 아픔에 괴로워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극본 김지수, 최윤희)에서는 쑥쑥이 엄마 박윤지(임화영 분)가 그동안 오현진(엄지원 분)에게 메모와 함께 선물을 보냈던 인물이 자신임을 밝혔다.

오현진은 “쑥쑥이 엄마, 그동안 나한테 선물 보낸 사람 쑥쑥이 엄마예요? 나한테 선물 보냈던 거 쑥쑥이 엄마냐구요”라고 다그쳤고, 박윤지는 “네, 딱풀이 엄마 정신 좀 차리라구요”라고 답했다.

그는 “근데 아무 것도 모르던데요. 달라지는 것도 없고. 너무 불공평하지 않아요? 다 가져놓고도 행복한지 모르는 당신한테 이렇게 건강하고 예쁜 딱풀인가 온 거. 매일 투정부리잖아요. 단 한 가지도 포기하지 않고 쥐고 있으면서 힘들다고 하고”라고 분노했고, 오현진은 “딱풀이 이리 줘요”라고 막아섰다.

그러나 박윤지는 “나는 아무 것도 없어요. 다 포기하고 아이만 생각했는데 아무것도 없다고. 그런데 당신은”이라고 말했고, ‘쑥쑥이 엄마’라고 부르는 오현진에게 “나 쑥쑥이 엄마 아니야. 그렇게 부르지마. 당신이 진짜 딱풀이 엄마 자격있다고 생각해? 매일 복직 생각만 하잖아. 힘들다고 그러잖아. 딱풀이가 태어나서 불행해진 것처럼”이라고 다그쳤다.

이어 “진짜 딱풀이한테 위험한 게 누군지 아냐.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이,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당신이다”라며 “나한테 왔으면 달랐을 거다. 나한테 왔으면 더 좋았을 거다”라고 소리쳤다.

그 순간 최혜숙과 박윤지의 남편이 들어왔고, 최혜숙은 “딱풀이 엄마, 이제 그만하세요”라며 박윤지의 아이 태명이 과거 ‘쑥쑥이’가 아닌 ‘딱풀이’였던 것이 밝혀졌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