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물어보살' 서장훈, 모태솔로 여대생에 "21살, 뭐가 두렵냐" 현실 조언

이지현 기자 입력 2020. 11. 23. 20:58

기사 도구 모음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모태 솔로 여대생을 향해 현실 조언을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공대 2학년에 재학 중인 장민지 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등장했다.

장민지 학생은 "21살 모태 솔로인데 어떻게 하면 남자친구를 사귈 수 있을지 고민이다. 올해가 끝나기 전에 꼭 사귀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또 친구들의 얘기를 들어본 뒤에는 "(장민지 학생이) 자기 주관이 확고하고 고집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모태 솔로 여대생을 향해 현실 조언을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공대 2학년에 재학 중인 장민지 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등장했다.

장민지 학생은 "21살 모태 솔로인데 어떻게 하면 남자친구를 사귈 수 있을지 고민이다. 올해가 끝나기 전에 꼭 사귀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상형으로 윤두준을 꼽았다. 이에 서장훈은 "그러면 안돼"라고 농을 던져 폭소를 유발했다.

장민지 학생은 "대학교에 와서 고백을 받은 적이 있긴 있었다"라면서도 상대방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사람들을 만나러 동아리 같은 거라도 나가라"라고 했다. 또 친구들의 얘기를 들어본 뒤에는 "(장민지 학생이) 자기 주관이 확고하고 고집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네 기준이라면) 첫 느낌이 좋아야 되는데 그러면 절대 마음에 드는 사람 못 만난다. 어떻게 한번에 완벽한 사람이 나타나냐. 워밍업이 있어야 한다"라며 "이 사람, 저 사람 많이 만나보고 괜찮다 했을 때 사귈 수 있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서로 호감을 갖고 만나봐야 한다. 21살에 뭐가 두렵다고 그러냐"라면서 "그러다가 네 좋은 시절 다 보내는 거다. 노력을 해봐라"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