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더 먹고가' 송윤아, 김혜수를 보며 배우 결심.. "팬이던 시절 함께 찍은 사진 있다"

손세현 입력 2020. 11. 22. 22:21

기사 도구 모음

송윤아가 어린시절 김혜수를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강호동이 배우가 된 이유를 묻자 송윤아는 "어린시절부터 만화보다 드라마를 더 좋아했다" 며 "학교를 다닐때도 점심시간에 집에 뛰어가 드라마를 볼 정도로 좋아했다"고 말했다.

송윤아는 "그때 기회가 닿아 김혜수와 직접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송윤아는 "사실 오늘 올때도 오늘 촬영 잘 하라고 메시지를 주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송윤아가 어린시절 김혜수를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강호동이 배우가 된 이유를 묻자 송윤아는 “어린시절부터 만화보다 드라마를 더 좋아했다” 며 “학교를 다닐때도 점심시간에 집에 뛰어가 드라마를 볼 정도로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김혜수가 순심이 역할로 유명할 때 자신의 고향인 김천에 온적이 있다”고 말했다. 송윤아는 “그때 기회가 닿아 김혜수와 직접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강호동이 “혹시 그때 사진이 아직도 있냐”고 물었다. 이에 송윤아는 “그 사진이 내 부분만 오려져 있다”며 “같이 찍은 사진이 스스로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윤아는 지금까지 이어진 김혜수와의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송윤아는 “사실 오늘 올때도 오늘 촬영 잘 하라고 메시지를 주셨다”고 말했다.

한편, MBN ‘더 먹고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