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방송 출연 후폭풍 고백 "달려지려고 노력"

박판석 입력 2020.11.22. 22:00

 '1호가'의 출연한 윤형빈이 달라지겠다고 털어놨다.

윤형빈은 22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남자분들과 여자분들 반응이 극명히 갈린다. 여자분들은 살기 어린 눈빛을 보낸다. 남자들은 1호가 잘 봤다고 하면서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고 말했다.

윤형빈은 반성했다.

윤형빈은 "방송을 보고 나서 바로 바뀔지는 모르겠지만 조금씩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호가'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1호가'의 출연한 윤형빈이 달라지겠다고 털어놨다.

윤형빈은 22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남자분들과 여자분들 반응이 극명히 갈린다. 여자분들은 살기 어린 눈빛을 보낸다. 남자들은 1호가 잘 봤다고 하면서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고 말했다.

정경미는 방송 이후 응원을 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정경미는 "임신을 했는데, 제 2의 인생을 살라고 말했다. 내 몸이 이런데 어떻게 제 2의 인생을 사냐"고 말했다. 박미선은 "윤형빈은 착하지만 눈치가 없다"고 걱정했다. 

윤형빈은 반성했다. 윤형빈은 "방송을 보고 나서 바로 바뀔지는 모르겠지만 조금씩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pps2014@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