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집사부일체' 이동국, 축구선수에서 가장으로..가족과 다시 연 2막(종합)

안태현 기자 입력 2020.11.22. 19:4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이동국이 23년 간의 축구생활을 끝내고 한 가정의 가장으로 돌아온 일상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이동국을 만난 신성록 이승기 김동현 양세형 차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국은 은퇴 후의 마음에 대해 "사실 운동을 하면서도 TV에 제 나이가 나오면 깜짝 놀랐다"라며 "나이 앞에 4가 붙은 선수는 저밖에 없더라"라고 얘기했다. 그러다 이동국은 김동현은 현재 은퇴를 한 거냐고 물었고, 김동현은 "저는 애매한 상황이다"라며 "갑자기 싸울 타이밍이 오면 나가서 싸우면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퇴 후 계획에 대해 이동국은 "저는 축구 선수로서 23년 동안 딱 시간대 되면 밥을 먹어야 되고 운동을 하는 스케줄대로 생활을 했는데 이제는 내가 모든 계획을 짜야 한다"라며 "약간 두렵기도 하고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동국은 은퇴식 기자회견에서의 눈물에 대해 "저는 원래 은퇴식에서 울지 않으려 했다"라며 "그런데 아버지 때문에 울었다"라고 얘기했다. 이동국은 "제가 축구 시작하고 아버지는 계속해 축구선수 아버지로서의 삶을 살아온 거다"라며 "아버지가 저한테 '네가 은퇴하면 나도 축구선수 아버지 은퇴하는 것'이라고 얘기를 하는데 부모님 이야기는 연습한 게 아니라서 눈물이 나오더라"라고 밝혔다.

그간의 은퇴 계획에 대해 이동국은 "후배들도 항상 '형 언제 그만 둘거냐'고 물어봤다"라며 "(그때마다) '나 올해 은퇴할 거다, 그러면 형을 위해서 우승을 해야한다'라고 말하면 또 우승을 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또 그러면 은퇴할 거냐고 물어보고 이번에도 '마지막이야, 우승을 해야한다'라고 말하면 또 우승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대화를 나눈 후 멤버들은 이동국의 집으로 향했다. 재아 재시 설아 수아 시안이는 넘치는 에너지로 멤버들을 반겼고, 설아는 공중제비에 물구나무까지 서며 인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집 안에 마련된 이동국 박물관까지 소개됐다. 축구선수 생활을 할 때 모아둔 트로피와 우승 반지 등이 멤버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이들을 위해 마련된 운동 공간을 소개하던 중 테니스 선수로 활약 중인 재아는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아빠보다 트로피를 더 많이 들어올리는 것"이라고 말해 아빠 이동국을 흡족하게 만들기도 했다.

집 구경이 끝나고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아이들과의 시간을 가졌다. 설아는 자신의 장기로 물구나무를 선보였고, 양세형과의 물구나무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이동국의 운동신경을 꼭 빼닮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막내 시안이는 국기 보고 나라 맞히기 게임을 제안했다. 시안이도 멤버들을 상대로 우승을 거두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은퇴 후의 아버지 이동국에 대해 재아는 "원래는 항상 주말에만 만났는데 이제는 같은 한집에서 같이 사니깐 어색하다"라고 얘기했다. 재시는 "코로나19가 괜찮아지면 아빠랑 해외여행을 가보고 싶다"라며 "재아 재시 아빠랑 셋이 가보고 싶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승기는 이런 이동국에게 "재아가 현역 테니스 선수니깐 재아의 매니저를 해볼 생각은 없냐"라고 물었고, 이동국은 "저는 로망이다"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재아는 "아빠가 저를 이해해주는 부분이 클 것 같은데, 아빠가 너무 프로 생활을 오래 하셔서 저를 프로의 기준을 두고 보니깐 따라가기 어려운 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동국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메뉴로 라면을 꼽았다. 멤버들을 위해 라면을 준비하던 이동국은 총 15봉지를 끓였다. 이동국은"맛있는 건 아는데 선수생활 할 때는 체중 조절 때문에 먹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라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밝히기도 했다. 라면을 먹으면서도 이동국은 "마지막 먹은 게 기억이 안 날 정도"라고 얘기했다.

또한 이동국은 "모두 저를 보면 '불운의 아이콘이다' '중요할 때마다 고비를 못 넘긴다'라고 하는데 저는 그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저는 국가대표팀에서만 100경기 이상을 뛰었기 때문에 나만큼 행복한 선수생활을 한 사람이 누가 있나 싶다"라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선보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taehyun@news1.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