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집사부일체' 이동국 집 공개, 테니스 유망주 딸 재아 위한 트레이닝룸까지

황혜진 입력 2020.11.22. 19:14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집을 공개했다.

이동국은 11월 2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사랑스러운 다섯 아이들과 함께하는 근황을 선보였다.

이동국의 집 한 쪽 벽면에는 이동국이 지난 23년간의 선수 생활 동안 받은 각종 트로피 등이 전시돼 있었다.

이동국의 집에는 가족 내 유일한 현역 선수 재아를 위한 트레이닝룸이 구비돼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집을 공개했다.

이동국은 11월 2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사랑스러운 다섯 아이들과 함께하는 근황을 선보였다.

이동국은 '집사부일체' 멤버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신성록, 차은우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이동국의 집 한 쪽 벽면에는 이동국이 지난 23년간의 선수 생활 동안 받은 각종 트로피 등이 전시돼 있었다. 방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우승 기념 반지, 트로피, 메달, 상장 등이 전시돼 있었다.

이승기는 "진짜 여기 박물관이다"고 감탄했다. 이동국은 "아빠가 박물관이 없다고 해서 아이들이 이동국 박물관을 만들어줬다"고 소개했다.

이동국 딸 재아는 테니스 유망주로 떠올랐다.

이동국은 "재아가 아빠보다 더 많은 트로피를 갖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재아는 "트로피를 보면 동기부여가 된다"며 "제일 큰 목표는 아빠보다 많은 트로피를 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동국은 "저런 말을 들을 때마다 진짜 자랑스럽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동국의 집에는 가족 내 유일한 현역 선수 재아를 위한 트레이닝룸이 구비돼 있었다. 이동국은 "내가 만들어준 공간이다. 원래 내가 운동하려고 세팅을 해놨다"며 "필요한 홈트레이닝 기구만 놓아 뒀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