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복면가왕' 순정만화='7번방의 선물' 갈소원.."중학교 2학년"

장우영 입력 2020.11.22. 18:41

'복면가왕' 순정만화의 주인공은 아역배우 갈소원이었다.

2라운드 첫 대결은 순정만화와 탱고였다.

아쉽게 패한 순정만화는 가면을 벗었다.

강승윤 등이 10대, 신봉선이 갈소원 등을 예상한 가운데 순정만화의 정체는 아역배우 갈소원이 맞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복면가왕’ 순정만화의 주인공은 아역배우 갈소원이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에게 도전하기 위한 복면가수들의 2라운드 무대가 꾸며졌다.

2라운드 첫 대결은 순정만화와 탱고였다. 대결 결과, 승자는 탱고였다. 탱고는 순정만화를 11-10으로 꺾었다. 단 1표 차이의 승부였기에 더 쫄깃했다.

아쉽게 패한 순정만화는 가면을 벗었다. 강승윤 등이 10대, 신봉선이 갈소원 등을 예상한 가운데 순정만화의 정체는 아역배우 갈소원이 맞았다.

갈소원은 “너무 떨렸다. 1라운드 때도 복면 속에서 제발만 50번 쯤 말했다. 2라운드에도 탱고 님이 너무 잘해서 조금 포기하고 있었다”며 “1라운드에서 5표를 받으면 학교 친구들에게 아이스크림 쏜다고 했는데,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