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런닝맨' 송지효, 오페라 배우 변신 벌칙에 "인형 같다" 칭찬 세례

이아영 기자 입력 2020.11.22. 17: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런닝맨' 송지효가 벌칙을 소화하고도 칭찬을 들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특집으로 이지아 유진 김소연 하도권이 출연했다.

이날 송지효와 이광수는 '펜트하우스' 특집 오프닝을 앞두고 제주도 편 벌칙을 수행했다. 두 사람은 오페라 배우로 변신해 오프닝 축하 공연을 준비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을 보며 "송지효는 인형 같은데 이광수는 인형 같진 않다"며 웃었다. 이광수는 "이렇게 하고 게스트한테 처음 인사해야 한다는 게 끔찍하다"고 부끄러워했다. 두 번째 출연인 하도권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지난 촬영 후 이틀 동안 한의원 가서 엎드려서 침 맞으며 '내가 왜 그랬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지아는 송지효를 보며 "예쁘다. 나도 하고 싶다"고 감탄했다.

송지효와 이광수를 본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게 뭐야" "허리케인 블루다" "입술 봐라" 등 감탄이 이어졌다. 송지효에게는 "예쁘다" "벌칙이 아니다" "인형 같다"는 칭찬이 쏟아졌다. 지석진은 "둘 다 평소보다 낫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계속 송지효 얘기만 하는 멤버들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런데도 멤버들의 송지효 칭찬은 끊이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