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런닝맨' 송지효, 오페라 배우 변신 벌칙에 "인형 같다" 칭찬 세례

이아영 기자 입력 2020.11.22. 17:30

'런닝맨' 송지효가 벌칙을 소화하고도 칭찬을 들었다.

이날 송지효와 이광수는 '펜트하우스' 특집 오프닝을 앞두고 제주도 편 벌칙을 수행했다.

송지효에게는 "예쁘다" "벌칙이 아니다" "인형 같다"는 칭찬이 쏟아졌다.

그런데도 멤버들의 송지효 칭찬은 끊이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런닝맨' 송지효가 벌칙을 소화하고도 칭찬을 들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특집으로 이지아 유진 김소연 하도권이 출연했다.

이날 송지효와 이광수는 '펜트하우스' 특집 오프닝을 앞두고 제주도 편 벌칙을 수행했다. 두 사람은 오페라 배우로 변신해 오프닝 축하 공연을 준비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을 보며 "송지효는 인형 같은데 이광수는 인형 같진 않다"며 웃었다. 이광수는 "이렇게 하고 게스트한테 처음 인사해야 한다는 게 끔찍하다"고 부끄러워했다. 두 번째 출연인 하도권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지난 촬영 후 이틀 동안 한의원 가서 엎드려서 침 맞으며 '내가 왜 그랬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지아는 송지효를 보며 "예쁘다. 나도 하고 싶다"고 감탄했다.

송지효와 이광수를 본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게 뭐야" "허리케인 블루다" "입술 봐라" 등 감탄이 이어졌다. 송지효에게는 "예쁘다" "벌칙이 아니다" "인형 같다"는 칭찬이 쏟아졌다. 지석진은 "둘 다 평소보다 낫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계속 송지효 얘기만 하는 멤버들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런데도 멤버들의 송지효 칭찬은 끊이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