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엔터미디어

'놀면', 빵빵 터진 김치원정대에 버무린 김태호PD의 찐메시지

정덕현 칼럼니스트 입력 2020.11.22. 14:59 수정 2020.11.22. 15:01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에서 뜬금없이 다시 모인 신박기획의 세 사람 유재석, 정재형, 김종민은 어리둥절해 했다.

그래서 지난주만 해도 유재석이 끓여주는 라면을 먹으며 김종민은 그 마지막을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하지만 단 일주일만에 다시 유재석을 만난 김종민은 황당해하며 특유의 어색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하지만 이번 김치원정대를 통해 <놀면 뭐하니?> 는 그 성과에 유재석 주변에 많은 이들의 보이지 않는 도움이 있었다는 걸 전하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놀면'의 성과 뒤에는 이렇게 많은 이들의 도움이 있었다
많은 분들 덕분에..'놀면'이 김치원정대에 담은 메시지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뜬금없이 다시 모인 신박기획의 세 사람 유재석, 정재형, 김종민은 어리둥절해 했다. 환불원정대 프로젝트가 끝이 났고, 그래서 이들의 신박기획도 잠시 문을 닫은 상태였다. 그래서 지난주만 해도 유재석이 끓여주는 라면을 먹으며 김종민은 그 마지막을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하지만 단 일주일만에 다시 유재석을 만난 김종민은 황당해하며 특유의 어색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잠시 후 나타난 정재형도 어색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신박기획의 부캐 정봉원에 빠져나오지 못한 정재형은 여전히 유재석에게 존칭을 버릇처럼 썼고, 자신이 작곡한 곡에 대한 미련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본캐로 돌아와 깍듯하게 존댓말을 하는 유재석을 오히려 낯설어하는 모습이라니.

이렇게 다시 모인 그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김장을 담가 그간 고마웠던 분들에게 나눠주는 일이었다. 김장 재료들만 잔뜩 놓인 방에 들어간 그들은 한 번도 담가보지 못한 김장을 제작진 눈치를 봐가며 담았다. 도움을 주기 위해 찾아온 데프콘은 심지어 김치를 먹지 못한다고 해 과연 이들이 김장을 제대로 담글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만들었다.

사실 김장 담그는 일이 주어졌지만 그것만큼 프로그램에 재미를 준 건 이들의 빵빵 터지는 토크였다. 어디든 유재석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을 꺼내놓는 데프콘은 과거 <1박2일>을 같이 했던 김종민에게도 같은 욕심을 꺼냄으로써 웃음을 줬다. 시종일관 입에 뭘 자꾸 집어넣는 김종민과 양념에 들어가는 재료를 믹서로 가는 것도 잘 못하던 유재석. 이렇게 모든 게 낯선 김장이지만 그래도 시간이 가며 김치 모양이 되어가는 과정이 워낙 케미가 잘 맞는 이들의 수다와 잘도 버무려졌다.

김종민이 끓여낸 라면과 방금 만든 김치를 곁들여 한껏 먹방을 보인 이들은, 그간 <놀면 뭐하니?>의 여러 미션들에 참여했던 분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적어 붙인 통에 김치를 일일이 담았다. 그렇게 한 통 한 통 채워진 김치들은 고마운 분들에게 전해졌다. '환불원정대'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과 이상순, 은비(제시), 실비(화사), '싹쓰리' 비룡(비)은 물론이고 많은 이들에게 전해졌다.

그 김치가 전해지는 과정은 그간 <놀면 뭐하니?>가 걸어왔던 길을 반추하게 만들었다. '유플래쉬'의 유희열, 이적, '뽕포유'에서 유산슬이 만났던 펭수, '닥터유'의 박명수와 '인생라면'에서의 정준하, 하하 그리고 '맛있는 녀석들', 하프에 도전했을 때 만났던 정혜순 하피스트, '방구석 콘서트'에 참여했던 김광민 등등. 그간 있었던 일들이 결코 적지 않았다는 걸 '김치원정대'는 보여줬다.

사실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시작한 부캐 놀이가 점점 확장하면서 지금의 성과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 유재석 1인에게 집중되는 면이 있다. 하지만 이번 김치원정대를 통해 <놀면 뭐하니?>는 그 성과에 유재석 주변에 많은 이들의 보이지 않는 도움이 있었다는 걸 전하고 있었다. 그들이 있어 지금껏 그리고 앞으로도 더 의미 있고 재미있는 시도들이 이어질 거라는 기대를 남기며.

<영상 : 시대가 변해도 카멜레온처럼 완벽하게 적응하고 변화하며 부동의 1인자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유재석만의 비결에 알아봅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