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1박 2일' 딘딘 "울 것 같다" 뜻밖의 하차 위기..무슨 일?

김한나 입력 2020. 11. 22. 08:41

기사 도구 모음

'1박 2일' 딘딘이 뜻밖의 '하차 위기설'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22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방송 1주년을 맞이해 특별한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한순간에 불거진 '딘딘 하차설'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함께한 지 1년이 되는 여섯 남자를 위해 준비된 특별한 영상의 정체가 무엇일지는 2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박 2일' 딘딘이 하차 위기설을 맞았다. KBS 제공

'1박 2일' 딘딘이 뜻밖의 '하차 위기설'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22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방송 1주년을 맞이해 특별한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한자리에 모인 여섯 남자는 함께한 시간을 돌아보며 추억에 젖는다. 심지어 막내라인 라비와 딘딘은 첫 촬영한 지 며칠, 몇 시간째인지까지 기억하며 무덤덤한 형들을 질책한다.

특히 딘딘은 "우리 곧 첫 방송 1주년이다. 이런 거 처음이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문세윤이 "딘딘 빼고 단톡방이 있다"라고 운을 띄워 그를 충격에 빠뜨린다. 한술 더 떠 "'1박 2일' 1년이 되면 한 명을 내보내기로 했다"라며 갑작스러운 강제 하차를 예고 그의 멘탈을 거침없이 공격했다는 후문이다.

한바탕 구조조정 위협이 휩쓸고 지나간 후 멤버들의 이목을 집중하게 만든 영상이 공개된다.

딘딘은 영상이 시작하기도 전부터 "울 것 같다"라며 과몰입하고 이를 놓치지 않은 막내 라비는 "영상 마지막에 '굿바이 딘딘' 나올 것"이라며 하차 논란을 재점화해 현장을 초토화했다고 전해진다.

한순간에 불거진 '딘딘 하차설'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함께한 지 1년이 되는 여섯 남자를 위해 준비된 특별한 영상의 정체가 무엇일지는 2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