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온앤오프' 소녀시대 써니, 음악 계속하지 못하는 이유.."마음의 숙제"[어저께TV]

선미경 입력 2020.11.22. 07:0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온앤오프’ 소녀시대 써니가 “음악은 항상 마음 속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라고 털어놨다. 보아는 써니의 고민을 듣고 “너무나 매력 있다”라면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서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느껴졌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소녀시대 써니의 일상이 공개됐다. 써니는 자동화 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춘 집에 절친한 가수 보아를 초대해 하루를 즐겼다. 

이날 써니는 보아를 맞이하기 전 집안 청소에 나섰다. 남은 맥주를 이용해 오븐을 청소했고, 물과 섞어 키우고 있는 식물에 주기도 했다. 

써니의 집은 자동화 시스템으로 눈길을 끌었다. 커튼부터 침대 각도 조절, 영화관 같은 스크린까지 완벽하게 갖추고 있었다. 햇살이 잘 비추는 커다란 창에 한강뷰로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기도 했다. 

써니는 보아를 맞기 위해서 메이크업을 하고 옷을 갈아입는 등 정성을 보이기도 했다. 보아는 그런 써니의 모습을 낯설어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함께 편백나무찜과 수제비를 만들었다. 써니가 준비해둔 샴페인을 마시면서도 두 사람은 진솔한 대화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써니는 노래를 계속하지 않을 거냐는 보아의 질문에 숨겨뒀던 고민을 꺼내기도 했다. 써니는 “이게 항상 마음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 음악에 있어서 만큼은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 하는지, 뭘 잘하는지 이런 게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써니는 “지금까지 항상 팀이었다. 팀에서 내가 했던 것은 항상 ‘다시다’ 같은 거였다. 팀 색깔에 필요한 것들을 원하시는 거였다. 좀 더 인위적인 보컬링을 원해서 내가 그냥 부르면 디렉팅 하시는 분들이 아쉬워했다. ‘왜 이렇게 심심해졌지’”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써니는 “이러니까 자신감이 떨어지는 거다. 내 목소리인데 이걸 심심하다고 얘기하는 건, ‘아 내 목소리가 심심한 거구나’ 그러다 보니까 원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이 안 맞는 것 아닌가라는 느낌 때문에 그랬던 것 같다. 항상 자신감이 떨어지고”라고 숨겨뒀던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보아는 “계속 노래했으면 좋겠다고 그랬잖아. 보컬리스트로서 써니가 가지고 있는 매력이 너무나 있고, 굳이 자기가 아닌 척을 하지 않고 본연의 목소리를 드러냈을 때 너무나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었다”라고 아낌없이 격려했다. 써니는 보아에게 “고마워요 언니 그런 말을 해줘서”라고 말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도 써니의 고민을 듣고 놀랐다. 써니는 “지금까지 솔로앨범이 없는 멤버는 저밖에 없는 걸로 알고 있다. 계속 방학숙제는 아직 안 했는데 개학일은 계속 다가오는 느낌의 쫓기는 느낌을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써니의 일상은 절친한 사람과 함께 해서 더욱 소중하고 따뜻했다. 함께 요리하고 먹으면서 고민을 공유하고 서로 응원해줄 수 있어 더욱 각별했던 시간이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