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음악은 숙제"..'온앤오프' 써니, 한강뷰 하우스 공개➝보아에 고민 상담[종합]

선미경 입력 2020.11.21. 23:5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온앤오프’ 소녀시대 써니가 보아에게 음악적 고민에 대해 털어놨다. 남규리는 이미지와 다른 반전 일상으로 매력을 더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소녀시대 써니와 연기자 남규리의 일상이 공개됐다. 방송에서 자주 공개되지 않았던 만큼 새로운 매력이 넘쳤다. 

이날 써니는 “온의 써니는 너무 다 알고 계실 것 같아서 오프의 써니를 보여드리려고 했다. 그냥 가볍게 풍류를 즐기는 모습이다”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이번에 공개된 써니의 집은 자동화 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춘 곳이었다. 써니는 기상 후 리모컨으로 커튼을 열었고, 아침을 먹기 위해 침대를 조정하고 영화관 분위기로 만들어 TV를 시청하며 식사했다. 써니는 “리모컨 안방에만 10개 있다. 가끔 헷갈린다. 모양은 다행히 다 다르게 생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러나 써니의 바람과 달리 업데이트로 인해 TV 시청이 늦어졌고, 써니는 “침대에서 아침을 먹으면서 원어로 된 미드나 영화를 보면서 하루를 시작하고 싶었다. ‘온앤오프’ 이혜성 씨 편을 보면서 로망이 생겼다”라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써니의 집에는 샴페인부터 와인, 맥주, 막걸리 등을 따로 보관하는 술장고도 있었다. 써니는 “강박이나 집착이 있다. 저장 강박이 있다. 좀비가 나타나든 역병이 창궐하든 나는 내 집에서 열흘이든 한 달이든 지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써니는 가수 보아를 집으로 초대했다. 써니는 보아를 위해서 고가의 샴페인을 준비했다. 또 보아를 만나기 위해 메이크업을 하고 예쁜 옷으로 바꿔 입는 노력도 했다. 보아는 평소와 다른 써니의 모습에 놀라기도 했다.

써니는 보아를 위해 직접 요리를 하기도 했다. 편백나무찜과 수제비를 만들기로 했다. 결국 보아가 써니를 도와서 맛있는 음식을 완성했다. 두 사람은 함께 만든 음식에 감탄했고, 때마침 전화한 윤아와 통화하면서 함께 놀러 오라고 초대했다. 

써니와 보아는 식사를 하면서 속 이야기를 나눴다. 보아는 “나이가 들수록 부지런해져야겠더라”라면서 데뷔 20주년 이야기를 꺼냈다. 스튜디오에서는 써니의 자기관리에 대한 질문이 오갔다. 써니는 “올해부터 헬스장을 다니기 시작했다. 재미 없다”라고 말했고, 남규리는 함께 남산 공원에 가자며 호감을 드러냈다. 

써니는 음악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써니는 ‘음악을 계속 안 할 거냐?’는 보아의 질문에 “항상 마음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 음악에 있어서 만큼은 뭘 좋아하는지, 해야 하는지, 잘하는지 잘 모르겠다. 지금까지 항상 팀이었다. 팀에서 내가 했던 것은 항상 ‘다시다’ 같은 거였다. 좀 더 인위적인 보컬을 원해서 디렉팅 하시는 분들이 다른 색을 원했다. 그냥 부르면 심심하다고 하더라. 내 목소리인데 이게 심심한 거구나”라고 털어놨다. 보아는 고민에 빠진 써니에게 조언해줬다. 

남규리의 반전 일상도 재미를 줬다. 이날 MC들은 남규리에 대해서 “베일에 쌓여 있는 분이다”, “겉보기에 새침할 것 같고, 되게 하얘서 피도 차가울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자 남규리는 “따뜻하다. 저 되게 쉬워요. 그런게 긴장을 하니까 눈치를 보고 있는데 친해지면 쉽다”라고 밝혔다.

또 남규리는 최근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열연하며 연기 호평을 받는 것에 대해서 “눈물 난다. 반응 무조건 찾아본다. 나쁜 이야기도 듣는다”라고 털어놓으며 기뻐했다. 

남규리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자신의 차에서 대기 시간을 보냈다. 대기 시간에 대본을 보면서 연기 연습에 몰입했다. 감정이 격한 장면을 연습하던 중 갑자기 호두과자를 입에 물었다. 남규리는 “어릴 때 하도 행사 다니면서 휴게소에서 호두과자, 떡볶이 그런 거 아직도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규리는 자신의 오프 생활에 대해서 “새침하다? 공주 같다? 아침부터 파스타 먹을 것 같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 생활을 들여다 보시면 많은 분들이 놀라시는 경우가 있다. 나는 특이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주변에서나 팬 분들이 그런다”라고 털어놨다. 

남규리의 오프 일상은 침대에서 김연아 선수의 영상을 보는 것으로 시작됐다. 남규리는 “제일 좋아하는 스포츠 선수가 김연아 선수다. 마인트 컨트롤 방법으로 김연아 선수의 영상을 본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기상한 남규리는 직접 아침을 준비했다. 달걀을 삶는 모습도 평범하지 않았다. 남규리는 노른자가 정중앙에 가야 한다면서 20분 동안 달걀을 굴리면서 삶았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이어 남규리는 드라마 촬영을 위해 바이올린을 연습했다. 남규리는 “악보를 볼 줄 모른다. 그래서 포즈, 표정, 느낌 모든 것을 다 외워서 한다. 진짜 열심히 연습했다”라면서 연습에 몰입했다. 

바이올린 연습을 하던 중 남규리는 선생님과 함께 철권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남규리는 비공식으로 철권 세계 3위 기록. 잘 못한다는 선생님에게 사용법을 알려줬고 열심히 게임을 한 결과 첫 번째 판에서 선생님이 승리를 거뒀다. 선생님이 연속해서 두 판을 이기자 남규리의 눈빛이 흔들려 웃음을 줬다.

이후 남규리는 남산 산책에 나섰다. 남규리는 혼자지만 즐거워하면서 산책을 하고 동네 주민들과 함께 공원에서 운동 기구를 이용해서 운동했다. 남규리는 소소한 일상을 행복하게 생각했다. 이후에는 발레 수업을 들어면서 체력 단련에 들어갔다. 수업을 들은 후 남규리는 집으로 돌아와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남규리는 비밀 장소에 앉아서 마이크를 잡고 심수봉 ‘백만송이 장미’, 핑클 ‘화이트’ 등을 부르면서 흥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즐겼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