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민정이 밝힌 #이병헌과 재회 후 결혼 #6살 아들♥ #산후우울증('갬성캠핑')[종합]

정유나 입력 2020.11.21. 17:34 수정 2020.11.21. 19:0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이민정이 남편 이병헌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갬성캠핑'에서 안영미, 박나래, 박소담, 솔라, 손나은은 첫 여성 캠핑 친구 배우 이민정과 함께 경기도 포천으로 캠핑을 떠났다.

'미국 서부'라는 이날 콘셉트에 따라 박소담, 박나래, 안영미는 미국 서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정우성, 이병헌, 송강호로 각각 분장해 역대급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특히 이날 게스트로는 영화 '놈놈놈'을 연기한 배우 이병헌의 아내인 이민정이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이민정은 마치 런웨이를 연상케 하는 우아한 등장으로 탑배우 포스를 발산했다. 이민정은 '놈놈놈' 분장을 한 박나래의 사진을 찍어 실제 주인공이자 남편인 배우 이병헌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이병헌은 박나래의 분장을 본 뒤 "진짜 웃기네ㅎㅎ"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이 첫 캠핑이라는 이민정은 "그동안 캠핑 해본 적 없다. 밖에서 자본 적이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가족들과 한번도 가볼 생각을 안 했냐"고 물었고, 이민정은 "그동안은 아이가 너무 어려서 가족끼리 캠핑을 못 갔는데, 이제는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민정과 박소담은 영화 '기생충' 프로모션 당시 미국에서 만났었다고. 이민정은 "박소담씨가 우리 아들도 봤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이민정의 6살 난 아들에 대해 "짱 귀엽다"고 전했다. 이민정은 "그 뒤로 아들이 TV나 버스에서 박소담씨 나오는 광고를 보면 '미국에서 봤던 이모다!'라며 알아본다"고 말했다.

점심 식사를 마친 이민정과 멤버들은 한탄강에서 카약을 타고 화적연의 절경을 감상했다. 안영미와 한 카약을 탄 이민정은 "아이와 함께 제주도에서 카약을 탄 적이 있다. 너무 재밌었다"고 전했다.

이병헌 이민정 부부는 최대한 아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려고 노력한다고. 안영미가 "이병헌 오빠가 아이와 잘 놀아주는 것 같다"고 말을 건네자 이민정은 "시아버님이 되게 본인과 잘 놀아줬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민정 역시 촬영 중간에도 아들과 최대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노력한다며 "일주일 내리 촬영 하는게 아니니까 중간에 밥 먹는 시간에도 들어와서 아이를 봤다. 아이가 엄마의 부재를 느끼는게 마음 아파서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안영미는 "진짜 가정적이다"라며 감탄했고, 이민정은 "그렇게 해야 마음이 편하다"라고 했다.

이민정은 결혼과 출산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근 결혼한 안영미는 "저는 진짜 개인주의자다. 나 밖에 모르고 살다가 아이라는 또 다른 존재에 대해 신경 쓰고 집중한다는 게 걱정이다"라며 2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이민정은 "그 생각을 많이 했던 게 나다. 나는 원래 내께 굉장히 중요한 사람이었다. 결혼하면 '아이 낳고 싶다'는 생각도 안했었다"며 "그런데 아이를 낳으니까 몸 뼈가 부스러져도 다 하게 되더라. 나 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엄마들이 그렇다"고 전했다. 또한 안영미가 출산 후에 찾아올 산후 우울증에 대해 걱정하자 이민정은 "여자는 호르몬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동요 듣다가도 눈물이 난다"며 "그런데 산후 우울증을 본인이 인지하고 옆에 사람들이 도와주면 괜찮다. 나는 남편한테 산후 우울증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혹시 우울감이 찾아오면 도와달라고 했더니, 많이 도와줬다. 남편의 도움을 받아 잘 이겨냈다"고 전했다.

또한 이민정은 남편 이병헌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이병헌과의 첫 만남에 대해 "지인들과의 식사자리에서 처음으로 만났다. 당시 나는 25살이었다. 1년정도 만났는데, 나는 갓 데뷔해서 활동하느라 바빴고 남편은 외국 활동으로 바빴다. 서로의 입장 차이로 결국 이별했다"고 전했다. 3년뒤에 다시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는 이민정은 "외국에서 촬영할때 남편에게 '한국가면 한번 보자'고 전화가 왔다. 재회한 날부터 다시 만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커리어와 결혼 사이에서 고민은 없었냐'는 질문에 이민정은 "사실 제가 연기 욕심에 결혼을 늦췄다. 당시 남편이 '나는 결혼할 거면 시기 상관없이 기다릴 수 있으니 판단을 해달라'고 했다"며 "그런데 이렇게 좋아하는 사람을 다시는 못 만날 것 같았다. 그래서 일 욕심이 있었음에도 결혼하기로 결정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결혼을 안했으면 결혼 못 했을 것 같다. 32살에 결혼했는데, 생각보다 어린나이에 했다"고 운명적인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