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정글' 김수미, 제시 말실수에 등짝 스매싱 "예절 배워"[오늘TV]

이민지 입력 2020.11.21. 10:35

김수미와 제시가 만난다.

11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정글의-족장과 헬머니'에서 '원조 센 언니' 김수미와 '리틀 김수미' 제시의 만남이 공개된다.

특히 제시는 "사실 정글 안 오려고 했는데, 김수미 선생님의 출연 이야기에 왔다"라며 김수미 팬의 면모를 보였다.

그런 제시도, 김수미의 등장에 이내 순한 강아지가 되어버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수미와 제시가 만난다.

11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정글의-족장과 헬머니’에서 ‘원조 센 언니’ 김수미와 ‘리틀 김수미’ 제시의 만남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촬영 전부터 서로에 대한 호감과 기대감을 촬영 전부터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제시는 “사실 정글 안 오려고 했는데, 김수미 선생님의 출연 이야기에 왔다”라며 김수미 팬의 면모를 보였다.

센 언니 이미지답게 정글에 트레이닝복을 입고 등장한 제시는 김병만을 처음 보자마자 “비비크림 발랐어요? 베리 굿 스킨”이라며 거침없이 얼굴을 터치했고, 김병만은 화끈한 제시의 터치에 놀라며 “처음 봤는데 친숙하다”라고 말했다.

그런 제시도, 김수미의 등장에 이내 순한 강아지가 되어버렸다. 한국말이 서툰 제시가 말실수를 하자 김수미는 이내 제시의 등짝을 내치리며 “어디서 어른 앞에서 자기를 존대하냐”며 매섭게 다그쳤다. 이어 “너는 무인도에 가서 나랑 며칠 동안 우리나라 예절에 대해 배워야 할 것 같다”라고 다그쳤다. 이에 제시는 “김수미에게 욕도 배우러 왔다”고 받아쳤고 김수미도 “욕은 너도 잘해” 라며 칭찬 아닌 칭찬을 주고 받았다.

또한 제시는 오랜만에 김수미가 해준 밥을 먹으며 “미국에 있는 엄마가 생각나는 집밥이었다”며 감동하기도 했다. 21일 오후 8시55분 방송.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