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트로트의 민족', 김소연·김혜진·최전설 충격 탈락..이변 속출

이경호 기자 입력 2020.11.21. 07:5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

'트로트의 민족'이 소름과 반전이 가득한 3라운드 무대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폭격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트로트의 민족' 5회에서는 '지역 통합전' 2라운드 미션이 서울1-경기 연합팀의 승리로 마무리된 후, 3라운드 '각자도생-1 대 1' 생존 배틀에 돌입한 34개 팀의 치열한 명승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분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시청률 8.1%(2부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9%까지 치솟았고, '최고의 1분'은 각오빠가 '테스형!' 무대에서 그리스 남신으로 깜짝 변신해 재등장하는 장면이 차지했다. 또한 5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가 '불금 대세 예능'의 입지를 굳혔다. 특히 '추석 특별판' 이후 진행자로 복귀한 전현무는 물론, 김소연, 조은정 등 출연진들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와 SNS를 장악하는 등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앞서 2라운드 '지역 통합전' 미션이 서울1-경기 연합팀의 우세 속에 끝난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마지막 3조가 '타장르'를 주제로 경연을 펼쳤다. 첫 주자는 서울2-해외·이북 연합팀 '차차차'(김재롱, 왕제인, 라라 베니또)로 이들은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를 불렀다. 소방차 이상의 찰떡 호흡을 발휘한 무대에 진성 심사위원은 "끼들이 대단하다"며 극찬했다.

다음은 전라-경상 연합팀인 '트록트의 민족'(후니용이, 최전설, 신우혁)이 등장, 한영애의 '누구 없소'를 불렀다. 스탠딩 마이크로 카리스마 넘치는 로커의 모습을 보여줬지만 김현철 심사위원은 "가사에 담긴 외로움을 잘 표현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충청-강원·제주 연합팀 '오남매'(방세진, 송민경, 김정래, 전동현, 신명근)가 출격해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을 열창했다. 앞서 이은미는 이들의 연습실을 찾아 "잘 불러야 본전인 노래를 선곡했다"면서 이들의 파트와 분량을 재조정해줬다. 치열한 연습 후 '오남매'는 환상적인 화음을 선보였다. 이은미 심사위원은 "제 조언을 잘 따라줘서 고맙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마지막 주자로는 서울1-경기 연합팀인 '과다출연'(경로이탈, 더블레스, 한지현, 박하명)이 등장했다. 무려 11명이 뭉친 이 팀은 '담배가게 아가씨'를 뮤지컬 같은 스토리는 물론 마당놀이처럼 신명나게 승화시켜 기립 박수를 받았다.

치열한 경쟁이 마무리된 가운데, 2라운드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1-경기 연합팀의 우승했고, 2라운드 MVP로는 경상팀의 안성준이 호명됐다. 또한 1위인 서울1-경기 연합팀은 전원 생존하는 베네핏을 얻었다.

이어 전현무가 MC로 등장해, 더욱 치열해진 3라운드의 서막을 알렸다. '각자도생-1 대 1' 생존 배틀인 3라운드는 한 팀이 사전에 지목한 한 팀과 듀엣 무대를 꾸며, 더 높은 점수를 받은 쪽만이 4라운드에 직행하는 방식이다.

살별한 긴장감 속 34팀 중 첫 대결 주자로, 경상팀 '꺾기 여신' 김혜진와 강원·제주팀의 '청아한 소리꾼' 오승하가 무대에 올랐다. 김용임의 '빙빙빙'을 선곡한 두 사람은 나란히 흰색 원피스를 입고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은미는 "두 사람의 실력이 종이 한 장 차이였다"고 칭찬했다. 실제로 심사위원 점수 집계 결과 두 사람은 동점을 기록했지만, 심사위원 최고점이 더 높은 오승하가 최종 승자가 됐다.

다음은 서울1팀간의 대결로 김소연과 조은정이 무대에 올라왔다. 김소연은 "조은정 언니에게 노래를 배우면서 좋은 무대를 꾸미고 싶어 상대로 선택했다"면서 조은정과 친자매처럼 열심히 연습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금잔디의 '엄마의 노래'를 선곡했으며, 본 무대에서 큰 거울을 사이에 두고 어린 시절의 나, 지금의 나를 표현해 노래 불렀다.

무대를 본 원곡자인 금잔디 단장과 전 출연진들은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결과는 조은정의 승리로 끝났고, 김소연은 "좋은 무대를 꾸미겠다는 제 목표를 이뤘으니 (떨어져도) 괜찮다"며 웃었다.

이어 '국악영재' 드루와 남매와 '마산 1급수' 김혜리가 김연자의 '밤열차'로 맞대결을 펼쳤다. 기차 승무원복을 입고 등장한 세 사람은 신명 나는 무대로 역대급 호응을 유발했다. 이 대결에서는 드루와 남매가 승리했다. 다음으로 '가을 남자'로 변신한 송민준과 최전설이 나훈아의 '영영'으로 맞붙었다. 그 결과, 송민준이 승리했다. 뒤이어 김병민과 라라 베니또가 유지나의 '쓰리랑'을 선보여, 김병민이 최종 승리했다.

마지막 주자로는 각오빠와 박혜신이 등장했다. 나훈아의 '테스형!'을 선곡한 각오빠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지켜보는 무대이기에 절대 지고 싶지 않다"면서 진지한 무대를 꾸몄다. 하지만 마지막에 그리스 남신으로 파격 변신해 전 출연진들의 '입틀막'과 '동공대확장'을 유발했다. 전현무는 "요즘 본 무대 중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결과는 박혜신의 승리로, 각오빠는 아쉽게 무대를 떠났다.

이변과 충격이 속출한 3라운드 결과에 시청자들은 역대급 반응을 쏟아냈다. 반전이 계속된 3라운드 최종 결과는 오는 27일 '트로트의 민족' 6회에서 공개된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