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이영하·선우은숙→최고기·유깻잎, 이혼 속사정 '뭉클'..김동성 출연 예고 (우이혼)[어저께TV]

지민경 입력 2020.11.21. 06: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 유튜버 최고기와 유깻잎이 이혼 후 처음으로 단둘이 재회했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이혼한 지 13년 된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7개월 차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이혼한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며칠간 생활해보며 소위 ‘이혼적 거리두기’를 통해 부부 관계를 새롭게 조명해보는 프로그램. 국내 최초로 이혼 후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며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지난 1981년 결혼해 26년 만에 파경을 맞은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이혼한 지 13년 만에 처음으로 단 둘이 만나 그간 말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혼 후 가족들을 동반해 식사를 하고 연락을 취해왔지만, 단둘이 만나는 것은 처음인 두 사람은 어색해 하기도.

선우은숙은 "며칠 전에는 모르겠더니 막상 내일 본다니까 좀 심란하다"면서도 헤어와 메이크업을 받고 꽃단장을 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반면 이영하는 아무렇지 않은 척 하면서도 선우은숙과 제대로 눈도 마주치지 않고 어색해 했다. 

이날 선우은숙은 "왜 눈물이 나지"라며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그는 "예전에는 내 얘기를 들려주고 싶을 때 자기는 나를 끊어버렸다. 그런 것들을 내 마음속에 담아두면서도 저 사람은 왜 내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나 싶었다. 이번에 오면 한 가지만 부탁하자 싶었다. 조금 내려놓고 내 말을 들어줬으면 좋겠다. 나도 자기 말에 신경쓰고 배려할 테니까 자기도 저 여자의 얘기도 들어줘야지 하며 좋은 마음으로 며칠을 살아보자 부탁하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어머니도 우리가 다시 만나서 대화 나누는 걸 보시면 얼마나 좋아하시겠나. 한편으로는 시누이가 많이 생각이 났다. 자기하고 헤어져 있으면서 내가 이혼했어도 막내 고모하고 통화를 많이 했지 않나. 남인데도 진정으로 우리 아이들을 걱정해주고 할 때마다 고모한테 느끼는 정이 많았다. 이렇게 다시 만난다고 하면 고모가 얼마나 좋아할까 싶었다. 이번 여행을 통해서 자기와 진솔한 얘기도 하고 싶고 다시 한 번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느껴보고 싶었다"고 가족들과의 정을 드러냈다.

한편 결혼 5년만에 이혼한 최고기와 유깻잎은 1세대 유튜버와 뷰티 유튜버로 유명세를 떨치며 결혼과 이혼 당시 큰 화제를 몰고 왔던 인기 커플. 이혼 7개월 차에 접어든 두 사람은 스스럼 없이 대화하며 여전히 친구 같은 사이로 왜 이혼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두 사람 이혼의 주된 원인은 최고기의 아버지였다. 올해 80세인 최고기의 아버지는 완고한 성격으로 며느리를 탐탁지 않게 여겼던 것. 아버지는 유깻잎에 대해 "여자로서 부모로서 빵점이다.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빵점"이라며 언성을 높였고, 이를 듣고 있던 최고기와 유깻잎의 딸이 그만하라고 듣기 싫어할 정도였다.

최고기는 아버지에 대해 "아빠가 나이가 많으시다보니까 나는 곧 죽을건데 그런 말을 하신다. 그래서 아빠 편을 좀 더 들어줬던 것 같다. 옛날 사람들은 그런게 있지 않나. 남자는 집 해오고 여자는 혼수 해오고. 결혼할 때 그런 부분에 안 맞는 부분이 있었다. 아버지가 상견례에서 세게 말했다. 아빠 성격이 불같고 공격적이어서 장모님께 상처를 줬던 것 같다. 이 친구한테는 그게 가장 상처였을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듣고 있던 유깻잎 역시 눈물을 흘렸고, 이들의 사연에 MC들 역시 눈물을 쏟아내기도.

이처럼 두 이혼 부부의 말 못할 속 사정이 공개되며 다음 편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방송 말미 예고에 세 번째 출연자로 이혼과 관련해 각종 루머에 휩싸였던 김동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과연 김동성이 '우이혼'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