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포커스' 밴드 호아·한국인·이현·신예원·우.싸.미 ALL패스..유승우 등장 [전일야화]

노수린 입력 2020.11.21. 06:50

밴드 호아, 한국인, 이현, 신예원이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이 됐다.

첫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은 밴드 호아였다.

두 번째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은 한국인이었다.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어쿠스틱 듀오 우주왕복싸이드미러 또한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밴드 호아, 한국인, 이현, 신예원이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Mnet '포커스'에는 차세대 어쿠스틱 뮤지션들이 출연해 매력을 뽐냈다.

첫 번째 참가자 장은정은 김광석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불렀다. 장은정의 선곡에 성시경은 "이 노래를 부르려면 필이를 넘어서야 하는데"라고 김필을 자극했다. 성시경은 김필에게 "장은정 참가자가 이 곡으로 김필을 넘었냐, 못 넘었냐"고 재차 물었고, 김필은 당황해서 "당연히 넘었다"고 대답했다.

성시경은 "중간중간 지루할 법하면 깜짝 깜짝 당겨 주는 포인트들이 있었다. 적절한 양념처럼 섞여 있어서 지루할 틈이 없었던 것 같다. 심사위원을 홀린 무대였다고 생각한다"며 극찬했다.

김필은 "편곡해서 자신에게 맞는 방식으로 변화를 주는 것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멜로디를 조율한 건 조금 아쉬웠다"고 심사했다. 장은정은 김윤아를 제외한 네 명의 심사위원에게 '포커스 인'을 받아 예선에 합격했다.

첫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은 밴드 호아였다. "유명한 밴드가 되고 싶다"며 출사표를 던진 호아는 그룹 동물원의 '시청 앞 지하철 역에서'를 열창했다.

처음으로 '포커스 인'을 선사한 김윤아는 "다 잘하신다. 연주 실력이 평균 이상이고 팀만의 색깔이 있으며 다른 참가자들과 다른 무언가가 있고 다 갖추고 계신 분들인 것 같다"고 호평했다.

'예빛'이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밝힌 공예빈의 등장에 심사위원 김종완은 "구독하고 있다"며 반가워했다. 공예빈은 "온라인으로 소통하고 음악을 들려드리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오게 됐다"고 밝히며 해이의 'Je T'aime'를 불렀다.

김종완은 "곡의 60% 지날 때까지는 좋았는데 그 뒤로는 '어, 좀 지루한가?' 싶었다. 톤을 유지하면서 감정을 끌어올릴 수 있다면 훨씬 더 훌륭한 음악을 들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심사했다.

김윤아는 "유튜브로 주로 소통해서 나오는 단점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실제 무대에서 실제 사람을 대면하고 공연 경험을 많이 하면 지금보다 훨씬 더 성장하실 것 같다"고 조언을 전했다. 공예빈은 김윤아를 제외한 네 명의 심사위원에게 '포커스 인'을 받아 합격했다.

두 번째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은 한국인이었다. 김필은 한국인의 등장에 "인디씬에서 굉장히 오랫동안 활동하신 분"이라며 놀라워했다. 한국인은 강산에의 '명태'를 불렀고, 심사위원의 극찬과 함께 예선을 통과했다.

성시경은 "초반 30초에서 벌써 합격은 왔다. 그 다음에는 공연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고, 김종완은 "한 편의 극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래서 제일 닭살 돋는 무대였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키보디스트 이종욱의 아들 이현은 샤이니의 '셜록'으로 색다른 무대를 꾸몄다. 이에 심사위원 전원은 '포커스 인'을 선택했다. 이현이 "사실 저는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고 소감을 말하자, 김윤아는 "그렇게 말씀하시니까 다음 무대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예원은 독보적인 음색과 노래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 김종완은 "아직 학생이냐. 굳이 학교에 있을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라며 "얘기할 단점이 없다"고 극찬했다. 성시경은 "욕 나오게 하는 무대"라고 말했고, 김필은 "정신이 번쩍 드는 무대였다"고 덧붙였다. 신예원은 '올 포커스 인'을 받았다.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어쿠스틱 듀오 우주왕복싸이드미러 또한 '올 포커스 인'의 주인공이었다. 김윤아는 "음악을 듣다가 눈물이 났다. 이 말을 싫어하는데 진정성이다. 저한테 없는 어떤 진정성이 있다. 그러나 두 분 다 좀 더 자신감 있게 포지션을 해 주시면 더 흡족한 결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심사했다.

한편 이날 마지막 순서로 유승우가 참가자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net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