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우이혼' 선우은숙·이영하→최고기·유깻잎, 쿨한 이혼 後 일상 속 숨은 상처 [종합]

이우주 입력 2020.11.21. 00:0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 이영하와 선우은숙, 최고기와 유깻잎이 이혼 후 쿨한 일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그 안엔 숨은 상처들이 있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배우 이영하 선우은숙,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의 이혼 후 일상이 공개됐다.

첫 번째 주인공은 이영하 선우은숙.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명절에 자녀들과 같이 만날 정도로 쿨하게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단둘이 만나는 건 별거 2년을 포함해 15년 만에 처음이라고.

이혼 13년 후, 선우은숙은 아들 부부와 함께 지내고 있었다. 전남편 이영하 재회 하루 전 선우은숙은 "단둘이 (여행)가는 게 처음"이라며 "어떻게 있냐. 나도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막상 며칠 전에는 괜찮더니 막상 닥치니까 심란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설렘이) 아주 없다는 건 거짓말이다. 복합적이다. 스트레스와 긴장감"이라고 고백했다. 또 선우은숙은 "근데 웃긴 게 내가 헤어 메이크업을 예약했다"며 "너희 아빠랑 살면서 처음 있는 일이잖아. 시어머니와 있든가 자식들 있었지 단 둘이 있을 일이 없었다 신혼여행도 1박 2일 다녀왔다. 나를 여자로 보겠냐"고 토로했다.

먼저 재회의 장소에 도착한 선우은숙. 선우은숙은 숙소를 둘러본 후 이영하를 기다리며 미모도 점검했다. 짐을 한 가득 들고 들어온 이영하를 먼저 본 선우은숙은 슬며시 미소를 지었다. 이영하는 "먼저 와 있네?"라며 놀랐고 선우은숙은 "한참 있었다. 자기 왜 안 오나 기다렸다"고 인사를 건넸다.

두 사람은 4개월 전 아들 생일에 보고 처음 보는 것이라고. 선우은숙은 전날 느꼈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고, 이영하 역시 "조금 긴장이 되더라. 헤어지고 나서 둘이 만나는 건 처음인데 참 낯설고 마음이 오묘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영하를 본 선우은숙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선우은숙은 "여기 오면서 새로운 생활도 체험해보자 (싶었다)"며 "(결혼 생활 당시) '저 사람은 왜 내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지?' 싶었다. 이번에 올 땐 저 사람에게 한 가지만 부탁하자 싶었다. 조금 내려놓고 내 말을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조심스럽게 부탁했다.

선우은숙은 이영하를 위해 저녁상을 차려줬다. 이영하는 아무 말없이 선우은숙표 요리를 먹었고, 선우은숙은 그런 이영하를 살뜰히 챙겼다. 선우은숙은 "지금 집 살기 편해? 내 말 듣기 잘했지?"라며 "내가 자기 집수리 할 때 내가 왔다갔다하면서 문 색깔 고르고 왔다갔다하지 않았냐. 언니들이 미쳤냐더라. 천사 났다더라"라며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우리 집에 오시는 아주머니가 자기 집에도 가지 않냐. 자기 소식을 아주머니를 통해 듣는다"고 가사도우미까지 공유하는 쿨한 일상을 공개했다.

선우은숙은 "나 자기한테 실망했던 적이 있다"며 이혼 6개월 만에 사업가와 재혼했던 루머를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가장 화났던 건 내가 집에 차를 놓고 왔잖아. 내가 촬영이 계속 잡히니까 차가 필요한 거다. 아들한테 아빠 통해서 차 쓴다고 전해달라 했는데 아빠가 돈 많은 사람한테 사달라고 하지 왜 그랬냐는 식으로 했다더라"라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나는 그때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이혼도 너무 힘든데 한쪽에선 이상한 소문들이 나니까"라고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영하는 "한 번도 그 일에 대해서 감정적으로 흔들린 적도 없고 난 그냥 루머를 흘려 보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첫날 밤. 이영하는 거실 소파에, 선우은숙은 안방 침대에 누워 누워 잠을 청했다. 두 사람은 피곤했는지 눕자마자 곧장 잠에 들었다.

다음 주인공은 유튜버 최고기와 유깻잎. 결혼 5년, 이혼 7개월 차다. 최고기는 딸 솔잎 양과 단둘이 지내고 있었다. 솔잎 양은 아직도 일어나자마자 엄마 유깻잎을 찾았다. 최고기는 "엄마가 없어지니까 엄마를 찾는다. 엄마 찾을 때마다 울컥하더라. 아직도 솔잎이는 엄마 아빠가 똑같은 줄 아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수원-부산 장거리로 영상통화로 주로 만난다는 솔잎 양과 유깻잎. 유깻잎은 "경제적으로 봤을 때 아빠가 키우는 게 나중에 커서도 더 좋을 것 같더라"라고 양육권을 최고기에게 준 이유를 설명했다.

7개월 만에 처음으로 재회한 두 사람.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며 인사했다. 최고기는 "공간이 어색해서 그런 것 같다. 너랑은 안 어색하다"며 유깻잎 옆에 가까이 앉았다.

최고기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아버지는 유깻잎에 대해 "내 마음은 별로다. 여자로서 부모로서 0점이다. 새벽에 나 집으로 내려가면 밥을 차려줬냐 뭘 했냐"며 "성격이 그렇다는 건 말이 안 된다.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0점이다"라며 거칠게 이야기했다.

최고기는 "아버지가 연세가 많다 보니 우스갯소리로 '나는 이제 죽을 건데'라고 한다. 그 얘기만 하면 짜증나는데 걱정된다. 그래서 아빠 편을 좀 더 들어줬던 것 같다"고 결혼 생활 당시 겪었던 일을 털어놨다. 최고기는 "집, 혼수 이런 생각이 잘 안 맞았다. 아빠가 상견례에서 세게 말했다. 아빠 성격이 불 같아서 장모님한테 상처를 줬다. '이 친구한텐 그게 상처였다. 우리 아버지가 그렇게 얘기했으면 안 되는데. 그게 가장 안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을 거다"라고 미안함에 눈물을 쏟았다.

최고기는 유깻잎을 위한 파스타 요리를 만들어줬다. 최고기는 무뚝뚝한 유깻잎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넸다. 최고기는 "이혼하고 많이 우울했다. 아무것도 하기 싫고 악몽도 많이 꿨다"며 "네가 나가고 나서 도어락 소리가 들리더라. 그때가 제일 힘들었다 솔잎이가 말귀도 못 알아듣고 하니까. 그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아무리 일할 때라도 네가 솔잎이 볼 때 얼마나 힘들었을까"라고 육아로 고단했던 유깻잎의 삶을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유깻잎은 "내 20대 갈아 넣었다"고 덤덤히 이야기했다.

유깻잎은 씻으러 들어갔고 최고기도 따라 들어갔다. 최고기는 양치하는 유깻잎의 머리를 잡아주며 단란한 분위기를 풍겼다. 최고기는 "이혼 안 한 것 같은 느낌이 있다. 예전처럼 똑같이 하는데 결혼생활이랑 똑같은 느낌"이라고 고백했다. 최고기는 "와인 안 마실래?"라며 아쉬워하며 유깻잎을 방으로 불렀다. 두 사람은 결혼 생활 당시 해준 마사지를 해주며 즐거워했다. 유깻잎은 잠이 안 온다는 최고기를 두고 자러 갔다. 최고기는 "그냥 감정이 좀 복잡해졌다. 왜 이렇게 됐나부터 생각하게 되고 왜 이혼했을까, 다시 살면 어떨까 등"이라며 홀로 방을 서성였다.

wjlee@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